“200명 인선단 만들어 KT 회장 뽑아라”…전직 임원들도 ‘KT 흔들기’

뉴스1

입력 2019-07-03 12:02:00 수정 2019-07-03 12:03: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KT 전직 임원 등 10여명이 ‘KT 바로 세우기 제안’이라는 보고서를 작성해 KT 회장 선출 과정에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차기 회장 선출을 공모제로 바꾸고 최고경영자(CEO) 권한을 3인 대표 체제로 분산하라는 게 주된 주장이다. ’2019.7.3/뉴스1
KT가 황창규 회장의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내부 선발 및 외부 공모를 통해 차기회장 인선에 나선 가운데 전직 임원들이 회장 선출 방식을 요구하고 나서 논란이다.

◇“KT 회장, 노조-주주 등 200명 앞에서 공개채용하자”

3일 <뉴스1>이 입수한 ‘K-비즈니스 연구포럼’(이하 연구포럼)의 ‘독립·영속·국민기업으로 가기 위한 KT 바로세우기 제언’ 보고서에 따르면 KT 회장 후보를 보다 투명하게 심사하기 위해서는 노조와 주주, 고객, 협력사 등으로 구성된 200명의 이해관계자들이 대규모 ‘인선자문단’을 구성해 사내외 후보를 공개검증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주장이 담겨 있다.

KT가 현재 진행하는 회장 선출 과정은 불투명하고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좌우될 수 밖에 없는 구조라 회장 후보에 대한 심사 기준을 공개하고 200명 인선자문단을 통해 공개 심사를 받으라는 주장이다.

KT는 차기 CEO를 선발하는 과정에서 외압을 최대한 차단하고 KT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대표이사 회장을 선발하기 위해 지난 2018년 3월 주주총회에서 정관을 개정한 바 있다.

주주총회에서는 기존 CEO추천위원회를 ‘지배구조위원회, 회장후보심사위원회, 이사회, 주주총회’로 여러 단계로 심화했다. 현재 그 첫 단계로 지배구조위원회가 회장후보자군 구성을 위한 조사를 진행해 KT 사내 부사장급 임원 17명에 대한 후보자를 추리고 이들에 대한 면접을 진행하는 중이다. 지배구조위원회는 정관 및 규정에 따라 사외이사 4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된다.

연구포럼은 이 과정조차 ‘투명하지 않다’고 주장한다. 연구포럼은 보고서에서 “지배구조위원회의 근간을 이루는 ‘KT 사외이사’는 현재 정관계 인사 4명, 언론계 인사 3명 등 정치권 등의 외압을 받을 수 있는 구조”라면서 “결국 황 회장의 입맛에 맞는 인사로 사외이사를 구성하고 이들이 후보자를 선출하는 것은 기존 ‘깜깜이 인사’와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지배구조위원회가 아닌 200인의 KT 이해관계자 인선자문단을 구성, 회장 후보자들을 공개 면접하고 선발하는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 1인 회장 체제인 KT 지배구조를 3인 대표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연구포럼은 보고서에서 “현 KT 구조는 최고경영자(CEO) 1인 중심으로 권한이 집중돼 있지만 정치자금법 위반 논란이나 채용비리 논란 과정에서 모든 권한을 가지고 있는 회장은 정작 ‘모르쇠’로 일관하고 책임을 지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에 권한과 책임을 동시에 지는 CEO, 최고운영책임자(COO), 최고기술책임자(CTO) 3인 공동대표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관 개정을 통해 3인 대표의 권한과 책임을 명시하고 경영계약서를 공동으로 체결해 책임을 나눠지는 형태로 바꾸자는 것이 연구포럼의 주장이다.
황창규 KT회장이 지난 3월29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에서 제 37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KT 제공)2019.3.29/뉴스1 © News1

◇주총 의결사항을 전직 임원들이 ‘바꾸라’ 요구하는 것도 ‘외압’

그러나 KT 내외부에선 이같은 연구포럼의 지적도 또 다른 ‘외압’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연구포럼 의장을 맡고 있는 한영도 상명대 교수는 지난 94년 KT에 입사에 2012년 KT경제경영연구소 상무보로 퇴임한 ‘전직 KT 임원’이다. 해당 포럼에 참여한 인원도 전직 KT 임원 중심이며 10여명 정도로 알려졌다.

연구포럼은 이 보고서를 지난 6월 회장후보 선발을 진행하고 있는 지배구조위원회에 제안했다. 하지만 지배구조위원회 측은 이미 정관에 따라 진행하고 있는 회장 후보 선정 절차를 외부포럼의 제안대로 변경할 수는 없다며 보고서 접수를 거부했다. 주주총회에서 결정된 정관을 무시하고 연구포럼의 제안을 받아들이는 것도 또 다른 외압이나 마찬가지라는 것이 이유에서다.

현재 지배구조위원회는 운영규정에 따라 회사 또는 계열회사(KT 또는 그룹사) 재직 2년 이상이면서 직급 기준으로 부사장 이상인 자에 대해 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9월부터는 외부 전문가에 대한 공모도 시행할 방침이다.

또 지배구조위원회가 황창규 회장의 ‘입맛’대로 진행된다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 황 회장의 ‘오른팔’로 알려진 김인회 경영기획부문장과 이사회 간사인 박종욱 부사장은 회장 후보에서 제외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CEO 후보 선발은 주주총회에서 결정된 정관에 따라 엄정하고 투명하게 처리되고 있다”며 “보고서에서 제기한 ‘불투명한 프로세스’는 근거조차 없는 비방”이라고 일축했다.

또 KT의 한 임원은 “이번 회장 선출 방식은 그동안 끊임없이 제기된 ‘외압설’, ‘KT 낙하산 논란’을 최대한 차단하고 처음으로 내부 선발을 통해 CEO를 선출해보자는 방식”이라며 “물론 이 과정도 완벽할 수 없고 미흡한 점이 있겠지만 그럼에도 주주총회에서 결정된 절차를 회원 10명인 일개 외부 포럼에서 개입하려는 것은 또 다른 외압이고 KT 흔들기가 아니냐”고 반문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