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發 DMZ 해빙무드…북부 땅값 기대감 높일까

뉴스1

입력 2019-06-30 15:01:00 수정 2019-06-30 15:02:0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북미 66년만에 랑데뷰…“남북철도 등 개발호재 영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월 28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 확대회담을 하는 모습. .(노동신문) 2019.3.1/뉴스1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북미 정상이 정전 후 66년 만에 비무장지대(DMZ) 회동을 단행하면서 북부지역의 땅값 상승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일각에선 남북경제협력 변수와 밀접한 경기도와 강원도 북부 땅값과 철도 인프라 관련 지역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됐다. 정전선언 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며 “사상 최초로 북미 정상이 분단의 상징 판문점에서 마주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다.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 걸 우리는 오늘 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저희가 DMZ를 올라가야 하므로 국경지역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게 됐다”며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가 됐다고 생각하고 서로 이해한다고 생각한다. 나도 김 위원장을 잘 이해하게 되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대북제재가 있지만 전 서두르지 않는다. 서두르면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라며 “(지금 DMZ로 가는 일 등 모든 것이) 협상의 일부라 생각한다”며 북미 협상의 재개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실제 두 정상은 기자회견을 통해 판문점으로 향했다. 전문가들은 구체적인 성과가 도출되지 않더라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회동 자체가 남북, 북미 간 긴장관계를 크게 완화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또 지난 2월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고착됐던 남북미 3자 간 협상 체널이 회복되면서 비핵화 이행 로드맵과 그에 상응한 경제지원책이 구체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제 분야에선 남북이 추진 중인 철도 인프라와 같은 경협사업을 대북제재의 예외로 두는 구체적인 내용이 거론된다.
© News1

◇ “남북미 해빙무드 탄 북부 땅값 개발 기대감↑”

추가적인 남북미회담의 기대감이 커지면서 국내에선 북쪽과 인접한 지역의 땅값 인상 가능성도 높다. 실제로 지난해엔 서울·세종시 같은 전통적인 땅값 강세지역 외에 남북경협 수혜지역으로 손꼽히는 경기 파주시(9.53%)와 강원 고성군(8.06%)의 상승 폭이 가팔랐다. 하지만 파주시 땅값의 경우 지난 2월 말 베트남에서 열린 북미회담이 결렬된 뒤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고성군도 1월 0.421%까지 올랐지만 이후 지난달까지 0.2% 중후반대로 떨어진 모양새다. 그만큼 남북미 간 정세가 땅값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방증이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 규제로 주택시장이 주춤하면서 투자수요가 지역개발사업에 몰릴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북미 간 조우가 긍정적이라면 남북철도, 도로 연결사업과 밀접한 경기와 강원 북부지역의 땅값이 다시 상승세를 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정치권 안팎에선 이번 회동이 추가적인 협상시일의 도출로 이어진다면 북측 철도와 연결할 수 있는 남쪽 철도 인프라 사업을 시작으로 사업이 빠르게 전개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북미회담 변수가 회담 종료 이후에도 지속할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국회 관계자는 “관건은 비핵화 이행과 맞교환될 대북제재 완화가 될 것”이라며 “이번 회동이 후속결과를 내놓지 못한다면 북부지역의 호재나 철도 인프라 사업도 발목을 잡힌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