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 헨더슨, 캐나다 출신 최다승 9승 달성

고봉준 기자

입력 2019-06-17 16:28:00 수정 2019-06-17 16:32: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브룩 헨더슨.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브룩 헨더슨(22·캐나다)이 자국 골프 역사를 새로 썼다. 캐나다 출신 선수 가운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물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최다승인 9승을 달성했다.

헨더슨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블라이더필즈 컨트리클럽(파72·6639야드)에서 끝난 마이어 LPGA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약 23억7000만 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여 21언더파 267타로 정상을 밟았다. 나흘간 단 한 차례도 선두를 내주지 않은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자 2년 전 자신이 기록했던 대회 최다 언더파와 타이를 이룬 압도적 우승이다.

이날 경기 막판 하타오카 나사와 오수현, 렉시 톰슨, 브리타니 알토마레 등이 나란히 20언더파를 이루며 맹추격을 벌였지만, 헨더슨은 마지막 17번 홀(파4)과 18번 홀(파5)을 모두 파로 지키며 우승상금 3억5000만 원을 챙겼다.


이날 우승으로 헨더슨은 LPGA 투어와 PGA 투어를 통틀어 가장 많은 승수를 쌓은 캐나다 선수가 됐다. 기존 LPGA 투어에선 산드라 포스트가 8승, PGA 투어에선 조지 너드슨과 마이크 위어가 나란히 8승을 올렸는데 데뷔 5년차 헨더슨이 이 기록을 넘어섰다. 이에 캐나다 언론들은 대회장으로 취재진을 급파해 해당 소식을 대서특필하기도 했다.

헨더슨은 “캐나다 출신 최다승인 8승 달성만으로도 내겐 큰일이었다. 그리고 오늘 이 기록을 넘어섰다. 남은 시즌은 물론 앞으로 승수를 계속해 쌓을 수 있다는 희망으로 충분히 흥분된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