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감독이 믿어줬다면, 더 던질 수 있었을 것”

뉴시스

입력 2019-05-31 15:35:00 수정 2019-05-31 16:31: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계속 컨디션도 좋고, 잘 되다 보니 좋은 쪽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시즌 8승째를 수확하고 활짝 웃었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⅔이닝 4피안타 7탈삼진 1볼넷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65에서 1.48로 더 낮췄다.

다저스가 2-0으로 승리하면서 류현진은 시즌 8승(1패)째를 수확했다.

‘스포츠넷 LA’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다른 경기보다 체인지업을 굉장히 많이 던진 것 같다. 그 공이 자신이 있었고, 제구도 잘 됐다. 어느 상황에서도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었다”며 “요즘 계속해서 컨디션도 좋고, 잘 되다보니 좋은 쪽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위기에도 잘 대처했다. 류현진은 이날 2회 1사 후 볼넷과 좌전 안타를 내줘 1사 1, 2루에 놓였다. 그러나 아데이니 에체베리아를 2루수 뜬공, 토머스 니도를 삼진으로 처리하고 이닝을 막아냈다.

7회초에는 선두타자 피트 알론소에게 좌익수 방면 안타를 맞았다. 무사 2루에 몰렸지만 후속 세 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며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주자가 2루에 있으면, 안타를 하나 맞아도 실점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더 집중했다. 주자가 2루에 있을 때 첫 타자들을 잘 처리하다 보니 위기에서도 편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볼넷 1개를 내줬지만 삼진 7개를 빼앗았다. 시즌 전체로 놓고 봐도 5볼넷, 69탈삼진으로 빼어난 제구력을 자랑한다. 류현진은 “오늘도 볼넷 이후에 안타를 맞고 위기가 찾아왔다. 항상 볼넷을 안 주려고 하면서 타자와 승부하고 있다”며 “볼넷이 적으면 위기도 없고,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 만들어지는 것 같다”고 짚었다.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8회 2사 1루에서 마무리 투수 캔리 젠슨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잰슨은 대타 도미닉 스미스를 삼진 처리하고 이닝을 마무리지었다.

류현진은 “힘이 떨어지지 않았던 것 같다. (후속 타자도) 상대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미소지었다. “앞선 타석에서 강한 타구도 안 나왔는데 만약 믿어주셨다면 더 던질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며 웃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