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 8월 말 수소충전소 들어선다…하루 50대 충전

뉴시스

입력 2019-05-30 17:33:00 수정 2019-05-30 17:33: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수소충전소 착공식…수소차 시대 견인키로
유인태 "국회가 앞장서고 모범이 될 것"



이르면 오는 8월말부터 국회 내에 하루 50대 가량의 수소차를 충전할 수 있는 수소충전소가 운영된다. 수소충전소는 1236㎡(374평) 면적에 수소탱크 250㎏ 규모로 설치되며, 시간당 5대 이상의 수소차를 완충할 수 있는 25㎏/h의 충전 용량을 갖추게 된다.

국회사무처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홍의락·이종배 간사, 김영춘 국회수소경제포럼 대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지난 1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면담을 통해 최종 추진하기로 확정됐다. 정부는 2월 제1차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열고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를 제1호 안건으로 상정해 승인했으며 부지사용 및 건축 허가를 거쳐 이날부터 공사에 돌입하게 됐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오는 8월 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되며 가동에 들어가면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이날 착공식에서 “입법기관으로서 불필요한 규제들을 혁신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국회가 앞장서고 모범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가올 미래 수소차 시대를 앞장서기 위해 국회와 정부, 민간 모두가 함께하는 협력의 상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회 본청에서는 착공식에 이어 ‘국회 수소충전소 및 수소충전소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식‘도 열렸다. 업무협약에는 국회사무처와 관계부처·기업 등이 국회 내 수소충전소의 원활한 설치와 수소차·수소충전소의 확산에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