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중독 질병분류’ 차관회의 열려…“도입여부 의견수렴”

뉴스1

입력 2019-05-28 12:26:00 수정 2019-05-28 12:26: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복지부·문체부 참여하는 민관협의체 구성키로
국조실 “콘텐츠산업 핵심인 게임산업 위해 지원”


정부세종청사의 모습. (세종특별자치시 제공)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한 데 대해 정부가 28일 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장애 질병코드 도입 여부 등을 논의해가기로 했다.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세총청사에서 ‘질병코드 부여관련 관계차관회의’를 개최,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각계 의견을 모아가기로 했다.

이번 회의는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주재했고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등 관계 부처 실무자들이 자리했다.


참석자들은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복지부와 문체부 등 관계부처와 게임업계·의료계·관계 전문가·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나가기로 했다.

이들은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의 국내 도입 문제와 관련해선 충분한 준비시간이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면서, 앞으로 도입 여부와 시기, 방법 등과 관련해 각계 의견을 충분히 수렴키로 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간부회의에서 코드 도입이 결정된다고 해도 오는 2026년에야 가능하다고 말한 바 있다.

국조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민·관 협의체를 통해 질병코드 국내 도입문제와 관련한 게임 업계의 우려를 최소화하겠다”며 “건전한 게임이용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합리적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콘텐츠 산업의 핵심인 게임 산업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