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폭에 담은 구한말 ‘자주외교의 꿈’

유원모기자

입력 2019-04-30 03:00:00 수정 2019-04-3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주미 대한제국공사관원 강진희
서양종이에 조선 전통화풍 결합…고종 생일 기념작품 첫 일반공개


1888년 8월 30일 미국 워싱턴 주미 대한제국공사관에서 청운 강진희가 고종의 생일을 기념해 그린 승일반송도.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청운 강진희

“대조선 개국 497년 7월 25일은 곧 우리 임금님의 만수경절(萬壽慶節)입니다. 소신은 주미수원(駐美隨員)이기 때문에 워싱턴 공서에서 상고하여 엎드립니다.”

1888년 8월 30일(음력 7월 25일) 미국 워싱턴의 피셔하우스. 주미 대한제국공사관이었던 이곳에서 박정양(1842∼1905) 초대 주미공사 등 관원 10여 명이 고종의 생일 기념 연회를 연다. 박정양의 수행원으로 미국에 간 청운(菁雲) 강진희(1851∼1919)는 이 자리에서 국왕을 뜻하는 붉은 해와 장생을 의미하는 영지, 구름 등을 그렸다. 소나무는 고종이 어릴 적 타고 놀았던 운현궁의 ‘정이품 대부송’과 유사하다. 이것이 서양 종이에 조선 전통 화풍이 결합된 ‘승일반송도(昇日蟠松圖)’다.

초대 주미 대한제국공사관원인 강진희가 미국에서 그린 그림이 처음 일반에 공개됐다. 16일 개막한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근대 서화, 봄 새벽을 깨우다’에 승일반송도와 ‘삼산육성도(_山六星圖)’가 출품된 것. 삼산육성도는 1888년 순종의 생일(음력 2월 8일)을 기념해 신선들과 불로불사의 선약(仙藥)이 있다고 알려진 전설 속 삼신산(三神山)을 표현했다. 구한말 조선인이 미국에서 그린 작품 중 가장 앞선 시기의 그림들이다.

일본어와 영어, 글과 그림에 능통했던 강진희는 1888년 미국에 도착한 직후부터 그림으로 역사를 기록했다. 그는 박정양 공사와 함께 대한제국의 자주 외교를 꿈꿨지만 청나라의 방해로 1889년 강제 귀국했다. 대한제국 관료로 일하다 1910년 한일강제병합 후 관직에서 물러났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강진희 작품을 다음 달 22일 재개관 1주년을 맞는 워싱턴의 주미 대한제국공사관 옛 청사에서 전시할 계획이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