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하나금융 갈등’ 정치권 번지나

장윤정 기자 , 김형민 기자

입력 2019-02-28 03:00:00 수정 2019-02-2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금감원, 함영주 행장 3연임 제동… 사외이사 만나 “재판 리스크 우려”
정무위 野의원 “금감원 왜 나서나”, 실무진 국회 불러 ‘관치금융’ 질타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사진)의 3연임 여부를 둘러싼 하나금융과 금융당국의 갈등이 정치권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채용 비리 혐의로 재판 중인 함 행장이 또다시 연임을 할 경우 ‘CEO 리스크’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를 26일 하나금융 사외이사들에게 전달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일각에선 “민간 금융회사 인사에 대한 금융당국의 과도한 개입”이라며 함 행장 구하기에 나선 모양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수차례 하나금융 측에 함 행장의 검찰 기소 및 채용 비리 재판에 따른 리스크 대응 방안을 제출하라고 요청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재판에 따른 업무 공백 처리, 국외 지점을 설치할 때 해당 국가에서 행장의 기소 사실을 문제 삼을 때의 대응 등을 요구했지만 구체적 방안을 내놓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나금융 측은 함 행장 부재 시 누가 행장을 대행할지에 대한 승계 계획만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의 한 한국당 의원은 27일 “민간 금융사 최고경영자(CEO) 선임에 왜 감독당국이 나서느냐. 관치 금융을 멈추라”고 질타하며 금감원 실무자를 국회로 오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지난해에도 금융당국의 반대가 있었지만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3연임에 성공한 배경에는 정치권 등의 지원 사격도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때문에 금융당국 내에서조차 “난관은 있겠지만 이번에도 결국 함 행장이 연임하는 시나리오가 현실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금융당국이 함 행장의 연임에 제동을 걸었지만 하나금융에서는 아직 별다른 기류 변화는 감지되지 않고 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재판 결과가 나오지도 않았는데 발생하지도 않은 일 때문에 행장 선임을 고사해야 하느냐”고 말했다. 하나금융 임원추천위원회는 조만간 회의를 열고 차기 행장 후보를 2명 정도로 압축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번 사외이사 면담을 두고 불거진 ‘관치’ 논란과 관련해 “감독당국으로서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정 yunjung@donga.com·김형민 기자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