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가→어머니 본가’ 올 설엔 성차별 언어 바꿔요

뉴스1

입력 2019-02-01 06:27:00 수정 2019-02-01 06:28: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성차별 속담 1위는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

민족 대명절 설을 앞둔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제수용품 등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 News1

이번 설 명절에는 친가·외가는 아버지 본가와 어머니 본가, 집사람·안사람·바깥사람은 ‘배우자’로 불러보면 어떨까.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기해년(己亥年) 설 명절을 맞아 명절에 흔히 겪는 성차별 언어·호칭 7건과 쓰지 말아야 할 속담·관용표현을 1일 발표했다.

친가와 외가는 친할 친(親), 바깥 외(外) 자를 써 구분하는 대신 아버지 본가, 어머니 본가로 풀어 쓰는 것이 좋다.


국어·여성계 전문가들은 남성 쪽은 집 밖에서 일하고, 여성 쪽은 집 안에서 일한다는 인식에서 비롯된 집사람·안사람·바깥사람이라는 말을 지양하고 ‘배우자’로 부르자고 자문했다.

남편과 함께 죽어야 할 것을 아직 죽지 못하고 있는 사람이라는 ‘미망인’ 대신 사망한 남편의 이름을 사용해 ‘故○○○의 배우자’로 풀어쓰기를 권장한다.

‘미혼모’는 단어는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주체적으로 아이를 키우는 아닐 비(非)자를 써 ‘비혼모’로 순화가 필요하다.

성차별 속담으로는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가 1위를 차지했다. ‘남자는 돈, 여자는 얼굴’, ‘남자는 일생에서 세 번만 울어야 한다’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시여성재단은 1일부터 11일까지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설 명절 기간 동안 ‘내가 겪은 성평등 명절’에 대한 시민 의견을 조사한다. 참여자 중 200명을 추첨으로 선정해 5000원 상당의 모바일 기프트콘을 증정한다.

아울러 이번 설 연휴 동안 가족들이 사다리 게임으로 집안일을 나누는 모습을 인증하면 50명을 추첨해 5000원 상당의 기프트콘을 제공한다.

포털사이트에서 사다리 게임을 검색하거나 앱을 설치한 후 참여자와 집안일을 입력한 뒤 게임 시작 버튼을 누르면 집안일을 랜덤으로 나눌 수 있다. 직접 사다리 게임에 참여한 후 명절 집안일 나누기가 완료된 화면을 캡쳐해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

강경희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는 “서로에게 상처가 되는 언어와 행동 대신 성평등한 언어와 행동으로 가족·친지와 함께 즐거운 설 명절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