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값 뛰면서 월세 크게 올라… 결국 건물서 쫓겨나”

이형주 기자 , 김정훈 기자

입력 2019-01-18 03:00:00 수정 2019-01-1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커지는 손혜원 논란]목포 역사문화공간 영세상인들
“부담 못견뎌 평생 해온 장사 접어… 옛도심 살리기 아닌 서민 죽이는것”


전남 목포시 복만동에서 30년간 세탁소를 운영하던 A 씨(59·여)는 석 달 전 가게를 접었다. 그리고 가게에 있던 세탁 기계 등을 돈 한 푼 받지 않고 고물상에 넘겼다. A 씨가 평생을 바쳐 일해 온 세탁소 문을 닫은 건 이 동네 땅값과 부동산 가격이 오르면서 덩달아 오른 월세를 감당하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A 씨가 세탁소를 운영하던 이 동네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가족과 지인이 일제강점기 적산가옥을 대거 매입한 사실이 최근 드러나 부동산 투기 논란이 제기된 근대역사문화공간에 포함돼 있다. 이 일대가 지난해 8월 등록문화재로 지정되면서 부동산 가격이 두세 배 올랐다. 인근에서 30년째 부동산 중개업을 하고 있는 남모 씨(72)는 “지난해 유달초등학교 인근 2층 적산가옥이 3500만 원 선이었는데 외지 사람이 집주인을 찾아가 1억6000만 원에 샀다”고 말했다.

A 씨는 건물주에게 월세 13만 원을 주고 세탁소를 운영해 왔다고 한다. 그러다 2017년 7월 건물 주인이 바뀌었다. 새 건물주는 지난해 7월부터 월세를 16만 원으로 올리겠다고 통보했다. A 씨는 월세를 1만 원만 깎아 달라고 사정했다. 그러자 건물주는 가게를 비우라고 했다. A 씨는 사정 끝에 가게 정리에 필요한 석 달간의 말미를 얻어 지난해 10월 세탁소 문을 닫았다. A 씨는 “가게 문을 닫을 때는 피눈물이 나는 것 같았다. 가계를 폐업한 것을 생각하면 지금도 잠이 안 온다”고 했다.

이 동네에서 적산가옥 건물을 소유한 한 상인(62·여)은 “월세로 가게를 얻어 장사하던 사람들이 하나둘 쫓겨나고 있다”며 “사람들이 떠나면서 빈 상가가 늘어 영업이 더 안 된다”고 하소연했다.

인근에서 호프집을 운영하는 B 씨(60·여)도 A 씨와 같은 사정으로 3월까지 가게를 비워줘야 할 처지다. B 씨는 “다소 낙후됐지만 인간미가 넘치던 동네였는데 부동산 투기 바람이 불면서 그런 게 사라졌다”고 말했다. 주민 최모 씨(60·여)는 “손 의원(측)이 일제강점기 건물을 무더기로 매입한 것은 낙후된 옛 도심을 살리는 것이 아니라 서민을 죽이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에 반해 이곳에서 만난 한 건물주는 “부동산 가격이 얼마 오르지 않았다”고 했다.

이곳 주민들은 적산가옥 매입자들이 영세 상인들을 내쫓는 것은 가게가 비어 있어야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지원하는 리모델링 비용을 좀 빨리 받아낼 수 있을 것으로 보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정태관 목포문화연대 대표(60)는 “손 의원 측의 부동산 투기 사실 여부는 잘 모르겠지만 국회의원 신분으로 한두 채도 아니고 여러 채를 샀다는 것이 논란을 부를 수 있다”며 “부동산 가격이 올라 정작 도시재생사업의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는 걱정이 커지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목포=이형주 peneye09@donga.com / 김정훈 기자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