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역 軍장성들, 트럼프에 쓴소리…“부도덕하다”

뉴시스

입력 2018-12-31 05:38:00 수정 2018-12-31 10:39: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존 켈리 비서실장 이어 전 아프간 총사령관
“수상한 구석 있는 사람 통치자로 두면 안돼”


미국 해병대 4성 장군 출신인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에 이어 아프간 주둔 미 육군 총사령관을 지냈던 스탠리 매크리스털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쓴소리를 퍼부었다.

매크리스털 전 사령관은 30일(현지시간) ABC ‘디스 위크’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이 “진실을 말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대통령을 부도덕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누군가가) 우리가 좋아할 만한 일을 성취했다고 해서 일반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는 짓을 해도 용인해줘야 하는가”라면서 “수상한 구석이 있어서 사업 거래를 하기 싫은 사람에게 통치받길 원한다는 건 우리의 정체성에 갈등이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미국 경제가 호황을 이루고 실업률도 크게 낮아졌지만, 그렇다고 해서 행정부의 정책을 전적으로 지지해서는 안 된다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는 켈리 비서실장이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인터뷰에서 자신의 재직 기간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잘못된 결정을 말리는 데 애썼다면서 행정부의 잇따른 철군 선언과 강경한 이민 정책을 비판한 것과 맥을 같이한다.

켈리 실장은 LAT 인터뷰에서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의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철수 의지를 꺾으려 부단히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시리아 철군과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하는 데 힘썼지만 실패했고, 결국 내년 1월1일자로 사임한다.

매크리스털 전 사령관은 지난 2010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미 행정부 관리들을 조롱하는 발언이 기사화되면서 퇴역한 인물이다. 그는 이후 트럼프 행정부 들어서도 CNN 칼럼에서 “미국이 리더십 위기에 처했다”면서 정권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매크리스털 전 사령관은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의 사임을 언급하면서 “매티스만큼 사심없고 헌신적인 사람이 모든 우리 군 구성원에 대한 책임감을 등지고 물러난다면, 우린 그 이유에 의문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시리아 철군 문제로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다 조기 경질됐다. 그는 공개 사퇴 서한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동맹을 중시하라’고 에둘러 지적하면서도 대통령이 자신과 더 일치하는 의견을 가진 국방장관을 둘 권리가 있다고 밝혔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