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백원우 연락받고 유재수 대기발령”

장관석 기자

입력 2018-12-28 03:00:00 수정 2018-12-2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靑특감반 논란 확산]“품위유지 문제… 인사 참고하라고 해”
최종구 금융위원장 국회서 밝혀… 한국당 “靑 인사개입 심각” 비판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에서 비위가 적발됐는데도 영전(榮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인사조치가 백원우 대통령민정비서관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민정비서관은 여론 동향 파악 및 대통령 친인척 관리 등을 담당한다.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유 부시장이 지난해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을 하다 대기발령 조치를 받은 것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연락한 사람이 백원우 민정비서관이냐”는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의 질문에 “네”라고 답변했다. 김 부위원장은 “구체적 내용은 통보받지 않았지만 금융위를 대표하는 정책국장이 품위 유지 관련해 문제 있으니 청와대에서 통보 온 것은 엄중하다고 봤다”고 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유 부시장에 대한 인사조치를 내린 이유에 대해 “청와대 조사 결과 고위 공무원으로서 품위 유지 관련해 문제가 있으니 인사에 참고할 필요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 위원장은 “청와대에서 충분히 합리적인 조사가 이뤄졌을 거라고 생각해 자체 조사를 하지 않았다”며 “본인이 극심한 피로와 건강 이상을 느껴 병가를 내겠다고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야당은 청와대의 인사 개입이라며 반발했다. 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민정비서관이 고위공무원 인사에 개입해도 되는 것인지 묻고 싶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정당한 권한 없이 고위공무원 인사에 개입한 셈”이라며 “인사권자인 금융위원장이 그 사유도 모른 채 청와대 지시에 따라 인사권을 행사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유 부시장을 둘러싼 구체적 비위 의혹을 법사위 전체회의 등에서 거론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선 유 부시장의 비위가 적발됐는데도 수사 의뢰나 정식 징계 조치 없이 퇴임해 영전을 거듭한 것을 놓고 뒷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유 부시장은 지난해 말 청와대 감찰을 받은 뒤 휴직 후 대기발령 조치됐다가 올해 4월 더불어민주당 정무위 수석전문위원으로 선임됐다. 이어 7월엔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일각에선 유 부시장이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에 파견돼 이호철 전 민정수석비서관 밑에서 일한 것과 친노(친노무현) 및 현 정부 주요 인사와의 친분이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