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철도사고 책임자 전격교체…인적쇄신·기강확립 나선다

뉴스1

입력 2018-11-30 14:18:00 수정 2018-11-30 14:20: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책임자 등 4명 보직해임…“안전관리 적임자 발탁”

20일 오후 KTX 열차가 충북 청주시 오송역에서 단전사고로 정차하는 사고가 발생해 상·하행선 운행이 중단됐다. 고장난 KTX열차의 승객을 태운 서울행 열차가 출발하고 있다. 2018.11.20/뉴스1 © News1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오송역 단전 등 최근 발생한 철도사고와 차량고장 등에 대한 특단의 조치로 차량과 안전분야에서 인적 쇄신을 통한 조직 기강확립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코레일은 우선 차량 고장에 따른 국민 불편에 대한 책임을 물어 차량분야 총괄책임자 및 주요 소속장 4명을 보직해임하고 고속차량 등 해당분야의 전문가를 후임으로 보직발령했다.

안전분야에도 사고예방 중심의 업무혁신을 추진할 적임자를 발탁하는 등 조직과 인적 쇄신을 추진할 예정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오영식 사장 취임이후 철도사고는 전년 동기 대비 8.3%, 운전장애는 17.4% 대폭 감소했지만 최근 빈번해진 철도사고와 장애 예방을 위한 종합안전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코레일은 전 직원에게 경각심 고취를 위한 안전교육 강화, 안전사고 매뉴얼의 실행력을 검증하는 등 관행적인 업무형태에서 탈피한 체계적인 안전관리 절차를 마련한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최근 빈번한 사고에 대하여 국민들께 거듭 죄송하다“며 “종합안전대책을 통해 한 건의 철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 고객들이 안전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는 국민의 코레일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