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세계 여행객이 꼽은 아시아 SNS 인증사진 명소 1위에 DMZ

뉴스1

입력 2018-11-14 11:07:00 수정 2018-11-14 15:58: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복궁 한복 체험은 9위 선정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유명인 사진을 구경하거나 혹은 단순한 일상의 사진을 올리는 것에 재미를 느낀다면, 색다른 액티비티들을 찾아 떠나보는 것을 추천한다.

글로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클룩(KLOOK)은 고객들의 사진 후기를 바탕으로 SNS에 올리기 좋은 아시아지역 액티비티 10곳을 선정해 14일 발표했다.

한국의 비무장지대(DMZ)를 꼭 가봐야 할 첫 번째 장소로 꼽았다. 이어 교토 해변 투어, 코끼리 돌보기 등이 뒤를 이었으며 경복궁 한복 체험 역시 순위권 안에 들었다.


◇한국, 비무장지대(DMZ)

올해 한국은 역사적으로 뜻깊은 해였다. 남북 정상이 수차례 정상회담을 했고, 이제 서울에서의 만남도 곧 실현될 전망이다.

두 나라의 역사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DMZ 비무장지대는 클룩에서 가장 많은 사진 후기가 올라온 투어 프로그램으로, 최근 인스타그램에서도 후기가 줄을 잇는 인기 장소다.

특히 도라산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북한의 모습과 38선은 분단과 평화의 사이에 놓여있는 듯한 느낌을 전달한다. 투어에 참가했던 대다수 여행객들은 ‘살면서 한 번은 꼭 해봐야 할 투어’라며 극찬했다.

일본 교토, 북부 해안가


올해 아시아를 강타한 ‘타비카에루’(여행하는 개구리)라는 게임에서 인기 여행지로 등장한 곳이다.

개구리가 곳곳을 여행 다니는 게임으로, 특히 교토 지역을 여행하는 개구리의 모습이 많이 목격됐다. 기요미즈데라 등 전통의 유적뿐만 아니라 ‘해안 도시’로서의 절경을 볼 수 있는 교토의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캄보디아, 반테아이 추마르

캄보디아 하면 흔히 앙코르와트를 떠올리게 마련이지만, 북부 캄보디아에 숨겨진 장소가 있다. 폐허가 된 크메르 유적 중에서도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보석 같은 곳 ‘반테아이 추마르’다.

환경 보존지구인 이곳은, 앙코르 왕국 시절 수도원으로 사용된 곳으로 2008년까지 외부에 공개되지 않았다. 마치 폐허 같지만 우거진 숲에서 조금씩 드러나는 성벽의 잔해는 옛 왕조의 화려함을 어렴풋이 느끼게 한다. 클룩의 씨엠립 차량 투어를 이용해 당일치기로 충분히 다녀올 수 있다.

태국 치앙마이, 코끼리 보호구역 일일 투어

태국의 상징과도 같은 코끼리를 단순히 관광으로 즐기는 것이 아닌, 코끼리의 보호자로서 지켜봐 주는 것은 어떨까.

코끼리 보호구역 일일 투어를 이용하면 코끼리를 목욕시키고 사료를 주고, 손질해주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특히 코끼리를 사랑하고 보호하고자 하는 환경운동가들의 발길이 지속해서 늘고 있다. 다정한 손길로 코끼리를 어루만지는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보자.


◇홍콩, 사이쿵 반도 카야킹 & 스노클링

화려한 쇼핑과 거리가 생각나는 홍콩에서 그 누구보다 고요하게 카약을 즐길 수 있다. 홍콩의 사이쿵 반도 섬에서는 말이다.

종 모양의 동굴처럼 우뚝 솟은 섬들을 배경으로, 맑은 물 위를 떠다니다 보면 도시의 소란함은 금세 잊을 수 있다.

홍콩에서의 화려한 모습과 함께 영롱한 바다를 배경으로 고요히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을 한 컷에 담아보자. 사이쿵 반도 섬 카야킹 & 스노클링 액티비티를 예약하면, 전문 강사와 함께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

◇중국 베이징, 자금성


중국의 역사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자금성에서는 중심축에 있는 ‘태화전’이 사진 명소다. 특히 인파가 몰려들기 전인 아침에 미리 방문해, 살며시 비치는 햇살과 함께 찍는 것을 추천한다.

하루 최대 8만 명까지만 입장을 제한하는 자금성의 티켓을 미리 구매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클룩에선 다음달 5일까지 자금성 입장권을 10% 할인 판매한다.

◇대만, 예스지 버스투어

한국인들에게 이미 유명한 대만의 ‘예스지’ 버스투어 역시 SNS 속 인생명소 중 한 곳이다. 울퉁불퉁 기암괴석이 솟아있는 예류지질공원,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속 배경으로 유명한 지우펀 등을 방문해 잊지 못할 인생 사진을 남겨보자. 스펀에선 천등을 날리며 영화 속 주인공이 될 수도 있다.

◇태국 방콕, 솜퐁 쿠킹 클래스

태국 요리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입맛에도 맞아 인기가 많다. 쿠킹 클래스(요리 강의)는 현지 시장에 들러 신선한 재료를 직접 가져와 요리를 완성하고, 기억하기 쉬운 태국 요리법도 전수받을 수 있다. 이미 차려진 음식 사진 대신, 직접 요리하는 모습과 함께 맛있는 먹방을 공유해보는 건 어떨까.

◇한국 서울, 경복궁 한복 체험

한국 드라마 속 아름다운 한복에 매료된 외국인들이 점차 증가추세다. 클룩에서 판매 중인 경복궁 한복 체험 상품에서도 색색의 한복을 입고 찍은 사진 후기들이 줄을 잇는다. 만약 한복을 입고 고궁을 방문하게 되면, 문화재청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입장료 할인 혜택 등을 받을 수 있다. 한복을 입고 고궁을 거닐며, 잠시나마 시간여행을 해보자. 다양한 색채의 한복은 SNS를 더욱더 화려하게 장식해줄 것이다.

◇홍콩, 아쿠아루나 이브닝 크루즈

홍콩의 야경을 더욱 특별하게 즐기고 싶다면 빨간 돛을 달고 다니는 중국 전통의 범선인 ‘아쿠아루나 이브닝 크루즈’가 제격이다. 무료로 제공되는 음료를 마시면서 야경을 즐긴 뒤 인생 사진을 남겨보자.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