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한우신]박원순 시장이 전기차 타고 장애인 만난다면…

한우신 사회부 기자

입력 2018-11-12 03:00:00 수정 2018-11-1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우신 사회부 기자
이달 7일 서울시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했다. 그중 하나가 시청사를 비롯한 공공기관 주차장 폐쇄였다. 일부 예외를 빼고는 차량의 주차장 출입을 아예 막은 것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예외 차량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평소 이용하는 관용차는 포함되지 않았다. 박 시장은 그날 서울시가 소유한 전기자동차를 타고 다녔다.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돼도 주차장 출입이 가능하다.

박 시장이 전기차를 이용했다는 말을 듣고 문득 ‘평소에도 전기차를 타고 다니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박 시장이 7일 탄 전기차는 현대자동차가 만든 아이오닉이다. 준중형차 크기라서 평소 타는 관용차보다 작을 수는 있지만 서민들을 대변한다고 말해온 박 시장이기에 차량 크기는 문제 될 게 없어 보인다. 더구나 이 제안은 서울시가 계획한 정책이기도 하다. 서울시가 7월 내놓은 ‘서울혁신 실행계획’에는 전기차 보급을 촉진하기 위해 시나 산하 기관의 업무 차량을 100%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돼 있다.

박 시장이 전기차를 타고 다닌다면 그 자체만으로도 전기차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전기차를 이용하면서 느끼는 불편을 박 시장이 직접 체감하고 알아가는 의미가 있다. 전기차를 타고 다니려면 수시로 충전을 해야 하는데, 현재 서울에는 시간대별로 실제 가동하는 충전소가 40∼50개에 불과하다. 서울에는 960여 개의 전기차 공용 충전소가 있지만 충전하기 쉬운 위치에 충전소가 없다는 얘기다. 이렇다 보니 어떤 지역에서는 전기차 충전소가 부족하다고 하고 어떤 곳에서는 쓸모가 없다고 한다.

서울은 친환경차 선도 도시를 표방하지만 실상은 기대에 못 미친다는 평가가 많다. 8월부터 수소전기버스를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운영하겠다고 했지만 아직까지 첫 시동이 걸리지 않았다. 그러는 사이 울산이 지난달 수소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박 시장이 전기차를 탔으면 하는 것은 친환경차 확산이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본격적으로 친환경차 시대를 열겠다’는 서울시나 정부의 말만 수년째 믿고 버티는 중소기업들이 적지 않다.

박 시장이 하루 동안 관용 전기차를 탔다는 말을 듣고 떠오른 건 그가 9월에 말한 ‘휠체어 체험 예고’였다. 박 시장은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체험을 마친 후 장애인들의 이동권 문제의 실상을 알아야겠다며 1일 휠체어 체험 계획을 밝혔다. 아직 실행 전인데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무엇이 불편한지 말해줄 장애인들이 많고 휠체어 체험기도 얼마든지 있다. 짜인 동선을 따라 카메라 플래시 속에서 휠체어를 타는 건 옥탑방 체험 때처럼 ‘쑈통’ 논란을 불러올 가능성이 있다. 바라건대 박 시장이 전기차를 타고 서울 곳곳을 누비면서 많은 장애인들의 절박한 목소리를 듣는다면 장애인의 어려움도 알고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일석이조가 되리라 본다.
 
한우신 사회부 기자 hanwshin@donga.com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