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쏘 3500만원에 산다…서울시, 수소차 3000대 파격 지원

뉴스1

입력 2018-10-24 13:47:00 수정 2018-10-24 13:47: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세금도 720만원↓…강서·고덕·진관에 충전소 추가
2020년까지 수소차 보급 정부 목표치의 19% 해당


서울시는 2022년까지 정부 목표치(1만6000대)의 약 19%에 해당하는 수소차 3000대 보급을 목표로 ‘수소차 선도도시, 서울’ 정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민들이 편리하게 수소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수소 충전시설을 상암·양재에 이어 강서·고덕·진관에도 확충한다.

수소차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엔진이 없어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다. 공기 정화 기능이 있어 공기 중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기능도 있다. 하지만 수소 충전 인프라는 엄격한 입지규제와 운반 차량의 도심통행 제한, 시민들의 막연한 폭발 불안감으로 인해 부지 확보에 어려움이 많았다.


시는 2021년까지 수소충전소를 기존 2개소 외에 3개소 이상 추가 건립한다. 현재 서울시에는 상암 수소스테이션과 현대자동차가 운영하는 양재그린스테이션이 운영되고 있다. 1일 45대 충전이 가능하다.

2019년 차량 제작사인 현대자동차가 우선 투자해 강서공영차고지에 충전소를 구축한다. 1일 약 84대 충전이 가능하다. 2020년에는 시에서 고덕차량기지에 충전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2021년까지 정부와 협력해 진관공영차고지 확장부지에 충전시설 구축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수소 충전인프라 추가 확충 부지는 올해 12월 설립 예정인 특수목적법인(SPC), 현대자동차, 정부 등과 협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다.

시는 수소충전시설의 신속한 설치를 위해 도시계획시설 변경, 설계·기술 검토 등 행정·기술절차를 병행 추진한다. 정부, 차량 제작사 등과 부지 발굴, 설치재원확보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수소차 보급도 충전시설 확충과 연계해 대폭 확대한다. 현재 보급된 수소차는 33대로 전국 보급대수(301대)의 10% 수준이나 2021년까지 1200대, 2022년까지 30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수소차 구매보조금을 전국 최고 수준인 3500만원 지원한다. 또 Δ최대 720만원의 세제 감면(개별소비세 400만원, 교육세 120만원, 취득세 200만원) Δ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Δ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등 혜택을 제공해 수소차 민간 보급을 촉진한다.

공공무문에서는 친환경차를 의무구매하고, 자주 운행되어 대기질 개선효과가 큰 청소차(트럭) 등 시민 밀착형 차량의 실증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수소차 1대가 1시간 운행하면 성인 약 49명이 필요한 공기를 정화한다”며 “서울시는 충전 인프라를 지속 확충해 친환경성이 우수한 수소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