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공공성 강화 위한 ‘민주주의 펀드’ 필요”

박선희 기자

입력 2018-05-02 03:00:00 수정 2018-05-0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신문협회, 언론 정책 토론회

한국신문협회(회장 이병규)는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1일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공동으로 ‘언론 공공성 강화를 위한 민주주의 펀드 조성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박성희 이화여대 교수는 “언론지원 정책은 신문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추진돼야 한다”며 “신문이 공적 기능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도록 ‘민주주의 펀드’를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허승호 신문협회 사무총장은 “매체 융합 등 미디어 환경 변화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문화·통신 콘텐츠 관련 기금을 각각 운용할 것이 아니라 언론지원기금과 통합 운영하거나 교차 지원할 필요가 있다”며 “복권 및 포털 수익금도 민주주의 펀드로 조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허 사무총장은 “최근 포털 중심의 뉴스 유통 구조를 개선하려는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데 뉴스 서비스를 아웃링크로 전환하더라도 이를 통한 수익과 부가가치는 언론사와 공유하는 게 공정과 상생의 원칙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에는 김성일 문화체육관광부 미디어정책국장, 박태순 미디어로드 대표, 이용성 한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이준서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 최우석 한국기자협회 부회장이 참여했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