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감동경영]생명공학 분야 국내 최대 정책포럼… 국내외 산학연 전문가 350명 모인다

황효진 기자

입력 2017-10-23 03:00:00 수정 2017-10-2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5일 ‘2017 바이오 미래포럼’ 개막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부터 이틀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2017 바이오 미래포럼’을 개최한다.사진은 지난해 열린 바이오 미래포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생명공학 분야의 국내 최대 정책포럼인 ‘2017 바이오 미래포럼’이 25일 개막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이틀간 열리는 이번 포럼에선 국내외 정책 담당자, 산학연 전문가 350여 명이 참가해 ‘바이오경제 시대의 서막을 열며’를 주제를 놓고 의견을 교환한다.




R&D부터 산업화 전략까지 총 망라


주제에서 알 수 있듯 올해로 3회 차인 이번 포럼의 목적은 바이오경제를 주도하기 위한 전략을 모색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국가별 바이오 관련 전략을 공유함으로써 바이오경제 시대 도래에 따른 핵심 현안을 파악하고 대응 전략을 논의한다.

과기정통부는 또 포럼을 통해 9월 수립한 ‘제3차 생명공학육성기본계획(바이오경제 혁신전략 2025)’을 국민과 전문가에게 설명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이 계획은 국산신약 후보물질 100개를 만들어 현재 2만6000개인 바이오 기술기반 일자리를 12만 개로 늘리는 등 생명공학을 기반으로 한 바이오경제를 구현한다는 구상이다.

세션은 크게 △바이오경제 시대의 도래 △국가별 바이오경제 대응 사례 △글로벌 선도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 혁신 △바이오경제 창출을 위한 글로벌 바이오 기업 육성으로 구성된다. 첫날은 바이오경제의 큰 그림을 보여주고, 둘째 날은 이에 대응하기 위한 실천전략을 소개하는 식이다.

25일 ‘제4차 산업혁명과 바이오산업 트렌드’를 주제로 단상에 오르는 존 클리핑거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미디어랩 교수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 바이오산업의 결합 등의 국제적 추세를 통찰력 있게 조망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한국IBM 장화진 대표는 ‘디지털혁명과 바이오’라는 주제로 국내외 상황을 비교 설명한다.

R&D와 관련해선 △이상엽 KAIST 교수가 ‘바이오경제와 합성 생물학’ △오구택 이화여대 교수가 ‘기초원천 기술확보를 위한 R&D 혁신’ △김현철 이화여대 교수가 ‘미래 바이오 신기술의 규제 합리화’ △백순명 연세대 교수가 ‘글로벌 선도기술 개발을 위한 기술 인프라’를 강의한다.

마지막 순서인 산업화 세션에선 ‘바이오TIPS(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 사례와 창업활성화’(육일수 시너지파트너 대표) 등 신약 및 의료기기 산업 육성 방안, 디지털헬스케어 수출 전략 등이 논의된다.

과기정통부는 포럼에서 바이오 연구·산업·정책분야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 장관 표창도 수여한다. 또 ‘비즈(BIZ) 파트너링’ 행사를 열고 미리 선정한 6개 우수 바이오 기술을 투자자들에게 알리는 기회를 갖는다.



각국의 바이오 전략


국가별 바이오경제 대응 사례에서 첫 연사로 나오는 스위스연방교육연구혁신청(SERI) 이사벨라 베레타 박사는 경제협력개발기구(R&D)에서 논의 중인 바이오경제 발전 전략과 스위스 사례를 소개한다. OECD 생명공학작업반(WPB) 의장을 지낸 그는 사전에 공개한 발표문 요약본에서 “유럽의 경우 바이오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은 산업적 연구와 기술혁신뿐 아니라 창업 기업들이 ‘죽음의 계곡’을 극복하는 데 투입된다”고 말했다. 죽음의 계곡은 초기 창업 벤처기업이 기술개발에 성공한 뒤 사업화 단계에 이르기까지 넘어야 할 어려움을 뜻한다.

베레타 박사는 또 스위스의 바이오 정책과 산업 생태계에 대해 “(정책 수립과 집행이) 상향식 접근을 통해 이뤄지고, 강력한 연구 기반을 갖추고 있다”며 “정부 정책은 (바이오 산업의) 성장, 연구 성과 확보, 에너지 효율성, 지속가능성 등 세분화된 목적에 따라 맞춤형으로 수립·집행된다”고 전했다.

로비 바베로 전 미국 백악관 과학기술정책국 디렉터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2012년 내놓은 국가 바이오경제 발전 계획을 소개한다. 이 계획은 △미래 바이오경제의 기반을 제공할 R&D 투자 지원 △바이오 기술 상업화를 위한 규제 개혁 △부처 및 산업간 장벽 해소와 규제 프로세스의 예상 가능성 확대 △바이오산업의 인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교육 개선 등을 담고 있다.

우메자와 아키히로 일본 국립어린이보건개발연구소 부소장은 차세대 줄기세포 연구에 집중하는 자국의 규제 혁파 사례를 설명한다. 일본은 2014년 재생의학촉진법 제정을 통해 재생의약품(세포조직약제)에 대한 인허가 문턱을 대폭 낮췄다. 특히 재생의약품에 대해 시판 후 임상을 전제로 한 조건부 허가를 승인함으로써 바이오경제에 한 발 더 다가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