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개발은 체제안전 보장 목적”

문병기 기자

입력 2017-09-15 03:00:00 수정 2017-09-15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부 대북지원 검토]文대통령 CNN 인터뷰

“北 핵보유뒤 美와 관계정상화 노려
국제사회는 북핵 결코 용인 안할 것
北과 대화 노력 포기는 안해

美, FTA 폐기 얘기하는건 성급
호혜적 관계로 발전엔 충분히 동의”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선물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폴라 행콕스 CNN 서울지국장과 인터뷰를 마친 뒤 평창 겨울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오른쪽), 반다비 인형을 선물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북한이 대화로 나올 경우 양자회담 또는 다자회담을 비롯한 다양한 대화 방안을 갖고 있다. 그러나 대화를 할 수 있는 여건을 북한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 참석을 앞두고 미국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가진 첫 언론 인터뷰에서 ‘한반도 운전석론’과 함께 북핵·미사일 문제를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점을 다시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를 포기한 것이냐”는 폴라 행콕스 CNN 서울지국장의 질문에 단호한 어조로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의 대북정책 기조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북한이 대화의 길로 나올 경우 북한과 협력해 북한 경제를 발전시키고 북한을 번영하게 하기 위한 방안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엔 “북한의 핵개발은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북한은 아마 핵보유국으로서 지위를 인정받으면서 미국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려는 것일지 모르겠다. 그러나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을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의 의도와는 무관하게 한국은 국제사회와 북한의 핵개발을 끝까지 저지하겠다는 것이다.

또 문 대통령은 “김정은을 암살할 군대 조직을 보유하고 있느냐”는 질문엔 구체적인 답변을 피한 채 “북한에 대해 적대적인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 북한 정권의 교체를 바라지 않고 북한을 흡수 통일한다거나 인위적으로 통일의 길로 나아갈 구상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 조건에 대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그리고 추가적인 고도화가 중단되는 데서부터 시작할 수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추가 도발 중단에 이어 핵탄두 소형화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을 위한 핵·미사일 개발 활동을 동결할 때까지는 제재와 압박을 지속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에 대해선 “북한의 석유류 수출입에는 밀무역 등 비공식적 교역이 많다”며 “러시아와 중국이 비공식적 부분까지 확실히 차단해 준다면 이번 유엔 안보리 결의는 대단히 실효성 있는 결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 “(미국이) 폐기를 얘기하는 것은 성급하고 우려할 만한 일”이라며 “한미 FTA를 좀 더 호혜적인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미국의 희망에 대해선 한국도 충분히 동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18∼22일 미국 방문 기간에 유엔 총회 기조연설과 함께 미국, 이탈리아 등 5, 6개국 정상과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또 문 대통령은 금융경제인과의 대화를 통한 경제외교와 평창 겨울올림픽 행사 등에도 참석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