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자유형 400m 4위…네티즌 “1위나 마찬가지”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7-24 08:22:00 수정 2017-07-24 09:02:0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동아일보DB

6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박태환(28·인천시청)이 아쉽게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박태환은 24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4초38로 4위에 머물렀다.

쑨양(중국)이 3분41초38로 우승, 세계선수권대회 400m 3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그 뒤를 맥 호튼(호주·3분43초85), 가브리엘 데티(이탈리아·3분43초93)가 이었다.

박태환의 기록은 지난 5월 아레나 프로스윔 시리즈에서 세웠던 올 시즌 최고 기록과 동률이다.

박태환은 지난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이후 2013년에는 휴식, 2015년에는 도핑파문으로 출전하지 못했다. 6년 만에 대회에 출전한 박태환은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 2011년 대회에 이어 세 번째 우승에 도전했다.

박태환은 예선에서 3분45초57로 전체 4위를 기록,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 박태환은 100m까지 54초04로 선두를 질주했다. 그러나 1500m부근에서 쑨양에게 선두 자리를 내준 뒤 계속 속도가 떨어졌다. 250m에서는 호튼, 300m에서는 데티에게 추월당했다.

박태환은 막판 100m를 남겨두고 힘을 냈지만 앞선 세 명을 제치는데 실패, 4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아쉽게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그간의 시련을 이겨내고 4위라는 성과를 거둔 그에게 네티즌들은 “그동안 힘든일도 많았을텐데 자랑스럽네요(마**)” “고생 많이 하고 불굴의 의지 멋지게 잘 보였습니다~ 한국 수영 역사의 최고 선수입니다. 오늘의 4위는 1위나 마찬가지라 여겨집니다~(daeb****)” “지난번에 그 수치스러운 플레이를 하고 다시 저기까지 재기하는데 들였을 노력을 생각하니 그것만으로 대단하다. 이제 박태환도 노장선수급인데… 노력이 대단! 담에 메달 따서 유종의 미 거두길(별빛****)” “전성기가 지난 박태환 선수이지만,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쟁해 4위라는 기록을 세웠다는 것에 박수를 쳐주고 싶습니다. 박태환 선수 너무 잘했고 고생하셨습니다(hyun****)라며 응원을 보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