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 폐지는 선거용… 강행땐 법적 대응”

최예나기자

입력 2017-06-22 03:00:00 수정 2017-06-2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23개교 교장들 반대 기자회견… “조희연 교육감 면담요청 회피말라”

서울자사고연합회 소속 교장들이 21일 서울 중구 이화여고에 모여 정부와 일부 교육감의 자사고 폐지 정책을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전국 자율형사립고의 절반을 차지하는 서울 지역 23개 자사고 교장들이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서울시교육청 경기도교육청의 자사고 폐지 움직임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서울자사고연합회는 이날 오전 서울 이화여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적 진영 논리에 입각한 자사고 폐지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연합회는 “28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자사고 3곳(경문고 세화여고 장훈고)과 서울외고의 재지정을 취소하거나 자사고 폐지 정책을 공식화하면 손해배상 소송 등 모든 법적 조치를 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년 전 운영성과 평가에서 점수가 미달해 최근 재평가를 실시한 자사고 3곳과 서울외고에 대한 지정 취소 여부를 28일 발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자사고 외고 국제고를 폐지하기 위해 교육부에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을 요구하고, 내년부터 자사고에 추첨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서울자사고연합회는 “대부분 자사고의 재지정 평가는 현 교육감 임기 이후인 2019년에 이뤄지는데 만약 그 전에 자사고 말살을 시도하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주장했다.

오세목 회장(중동고 교장)은 “자사고 폐지 정책은 표를 얻기 위한 선거구호일 뿐 경쟁이 사라져 발전동력을 잃은 공교육의 현실을 타개할 대안이 못 된다”고 말했다. 오 회장은 “조 교육감에게 수차례 면담을 요청했지만 못 만났다”며 “서울 교육을 책임지는 분이 왜 자사고 교장들을 만나 개선 방안을 논의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앞으로 서울자사고연합회는 역시 대통령 공약에 따라 폐지 위기에 놓인 외고 교장들과도 힘을 합칠 계획이다. 전국외고교장협의회는 22일 회의를 열 예정이다. 자사고학부모연합회도 이날 자사고 폐지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26일엔 보신각에서 외고 학부모들과 집회를 열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21일 자사고 입학부장들과 2018학년도 입학전형 관련 회의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8학년도 입학전형은 이미 올해 3월 교육부가 공지한 만큼 이 자리에서는 추첨제 도입 등 다른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