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최종본? 이미 사회적 사망선고” “‘박근혜 교과서’ 폐기해야” 진보교육감들 반발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1-31 14:34:00 수정 2017-01-31 14:53: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동아일보DB


교육부가 31일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을 발표하자 진보성향의 교육감들이 일제히 국정교과서 폐기를 주장하며 반발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이날 “교육부는 교육과 학교현장에 혼란을 만들지 말라”며 “국정교과서는 국민의 뜻에 따라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교육감은 “교육부가 현장의 의견을 듣는다고 하면 당연히 국정교과서는 폐기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반헌법적, 비민주적, 반교육적 방식으로추진한 ‘박근혜 교과서’ 자체를 즉각 중단하고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정 역사교과서 집필 기준에 대해서도 “납득할 수 없고 받아들일 수 없다”며 ‘역사 교과용 도서의 다양성 보장에 관한 특별법’(국정교과서 금지법)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도 이날 광주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교과서는 이미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며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교육감은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되고 박근혜표 대표정책인 국정교과서도 탄핵됐다”며 “지난해 12월20일 국회 본회의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중단 및 폐기 촉구 결의안이 통과되면서 이미 사회적 사망선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공개된 최종본은 현장 검토본에서 문제가 됐던 내용들을 대부분 수정하지 않고 단순히 오탈자나 사진을 수정하는 수준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장 교육감은 특히 “국민적 논란을 야기했던 1948년 ‘대한민국 수립’을 고수해 헌법 전문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부정했다”며 “역사교육의 질을 크게 후퇴시키고 오류와 왜곡으로 얼룩진 국정교과서 최종본은 학교 현장에서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검정교과서 집필기준에 대해서도 “국정교과서와 매우 유사하다. 편찬기준을 그대로 검정에 적용해 교과서를 집필하면 유사품을 대량 복제하는 결과를 낳을 수밖에 없어 결국 8종의 또 다른 국정교과서가 만들어질 게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정교과서 사용의 발판을 만들어주는 연구학교 지정에 협조하지 않겠다”며 “4개 교육청(광주, 전북, 강원, 세종)이 공동 개발하고 있는 보조교재의 완성도를 높여 학생들에게 바른 역사 정체성과 통찰력을 심어주겠다”고 덧붙였다.

인천시교육청과 경남도교육청 등도 기존의 ‘국정교과서 철회 요구’ 및 ‘연구학교 지정 거부’ 입장을 고수했다. 반면 대구시교육청과 경북도교육청, 울산시교육청은 이날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교과서 선택권은 학교에 있다는 기존 방침을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이날 ‘대한민국 수립’과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라는 표현을 혼용한다는 내용의 검정 역사교과서 집필기준과 친일파의 친일행위와 일본군 위안부 관련 서술 등이 강화된 국정교과서 최종본을 발표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