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트레킹①] 안나푸르나가 부른다…붉은 꽃길과 설산 일출의 유혹

김재범 기자

입력 2017-01-20 05:45:00 수정 2017-01-20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1.툭체(2590m)에서 라르중(2550m)을 거쳐 칼로파니(2530m)까지 본격적인 트레킹을 즐기는 여행객들. 2. 네팔의 국화 랄리구라스가 활짝 핀 봄철 안나푸르나의 오솔길. 3. 칼로파니 트레킹에서 만나는 구름다리. 히말라야의 남성적인 자연미를 느낄 수 있는 구간이다(맨왼쪽부터 시계방향). 사진제공 | 마중여행사

■ 스포츠동아·마중여행사 공동기획|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히말라야 트레킹


봄 야생화 만발…랄리구라스 꽃길 트레킹
힌두교·불교 성지 순례…노상온천 체험도
3193m 푼힐 전망대서 바라본 일출도 일품


‘세계의 지붕’ 히말라야는 그 이름만으로 묘한 신비감과 동경을 느끼게 한다. 때가 묻지 않은 맑은 공기와 자연, 경외감을 느끼게 하는 압도적인 산세는 범인(凡人)이 함부로 다가가기 어려운 위엄이 풍긴다. 그래서 꼭 전문 산악인이 아니더라도 많은 이들이 죽기 전에 가보고 싶은 곳으로 히말라야를 떠올린다. 하지만 요즘 히말라야는 꼭 소수의 산악전문가들만 방문하는 곳이 아니다. 평범한 일상서 벗어나 대자연과 마주하고 싶은 의지, 그곳에서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 것을 담을 넉넉한 마음만 있다면 보통의 체력과 기본적인 장비만으로도 누구나 청정자연이 빚어낸 조화를 만끽할 수 있다.


● 붉게 만개한 네팔 국화 랄리구라스와 야생화, 3∼5월 트레킹 최고

히말라야의 여러 지역에서도 안나푸르나는 트레킹 명소로 인기가 높다. 안나푸르나 트레킹은 여러 코스가 있다. 안나푸르나베이스캠프(ABC)를 다녀오는 ‘베이스캠프 트레킹’을 비롯해 안나푸르나를 한 바퀴 도는 ‘라운드 트레킹’, 안나푸르나에서 출발해 신비의 은둔왕국 무스탕의 라만땅을 다녀오는 ‘무스탕 트레킹’등 세 코스가 대표적이다.

스포츠동아가 마중여행사와 공동으로 기획한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야생화 트레킹 10일’(이하 안나푸르나 트레킹)은 이들 3대 트레킹의 매력을 모두 맛보면서 히말라야 초심자들도 부담 없이 도전할 수 있는 여정이다.

통상 히말라야 트레킹은 10월부터 5월까지 비가 오지 않는 건기에 한다. 그중에 3월에서 5월 중순까지가 절정기다. 맑고 푸른 하늘과 화창한 햇살로 낮에는 제법 덥다. 네팔의 국화 랄리구라스가 붉게 피고, 봄 야생화가 산길을 수놓는 시기여서 트레킹의 묘미를 느낄 수 있다.

‘안나푸르나 트레킹’은 3월27일 출발한다. 여정은 인천국제공항서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1350m) 트리뷰만 공항으로 가는 국제선 비행기를 타는 것에서 시작한다. 카트만두까지는 약 7시간40분 정도 걸린다.

국내선 항공기로 30분 날아가면 안나푸르나 초입의 도시 포카라(850m)가 나온다. 이곳은 히말라야 만년설이 녹아 흘러내린 물로 생겨난 페와호수에서 보트타기가 유명하다.

포카라에서 다시 항공편으로 20분 정도 날아가 안나푸르나 산 너머, 안나푸르나와 다울라기리 사이에 자리 잡은 작은 마을 좀솜(2720m)에 도착하면 본격적인 안나푸르나 여행이 시작된다.

여정 참가자 체력 안배 코스, 노상온천부터 설산 일출까지 만끽

황정민 주연의 영화 ‘히말라야’에 등장하는 지독한 눈보라와 극한의 추위, 종종 뉴스에서 접하는 해외등반대 모습을 떠올리며 겁을 내는 사람들이 있다. 물론 그것은 해발 5000∼8000m대의 고산지대의 얘기다. 트레킹은 3000∼4000m의 중산간 지대에서 진행한다.

‘안나푸르나 트레킹’은 여정을 참가자들의 체력을 배려하는 여정과 코스로 구성했다. 3000m가 채 안되는 좀솜이 출발점인 것도 고산적응에 무리가 없는 고도이기 때문이다. 우선 좀솜에서 에클로바티(2740m)를 거쳐 무스탕 왕국의 관문 카그베니(2800m)까지 지프로 이동하며 풍광이 좋은 곳에서는 트레킹을 즐긴다. 안나푸르나 국립공원 최북단 마을 카그베니는 칼리간다키 강을 따라 펼쳐진 푸른 보리밭 때문에 ‘푸른 오아시스’로 불린다.

지프와 부분 트레킹으로 찾아가는 다음 목적지는‘구원의 땅’묵티나트(3760m). 칼리 간다키 계곡에 있는 힌두교와 불교의 성지다. 다시 카그베니로 돌아와 마르타(2670m), 툭체(2590m)로 이동하면서 컨디션을 조절한다.

툭제부터 여행의 하이라이트인 본격 트레킹을 시작한다. 칼로파니(2530m)까지 트레킹 하는 동안 서쪽으로는 담푸스패스(5244m) 담푸스피크(6012m) 툭체피크(6920m) 연봉, 동쪽으로는 닐기리 북봉(7061m), 중앙봉(6940m), 남봉(6839m)의 연봉과 안나푸르나 산군으로 구성된 화려한 산세가 펼쳐진다.

이곳에서는 히말라야 온천도 체험할 수 있다.

‘뜨거운 물’이라는 타토파니(1190m)에는 소박한 시설이지만 최고의 공기를 자랑하는 노상온천이 있다. 고레파니(2860m)에선 안나푸르나, 다울라기리, 마차푸차레, 툭체의 가장 아름다운 설산 뷰 포인트로 꼽히는 푼힐 전망대(3193m)의 일출을 보며 호연지기를 다지는 시간도 있다.

‘안나푸르나 트레킹’은 전문 인솔자와 현지가이드 산악가이드가 동행하고 전담팀의 한식메뉴 제공, 대한항공 직항편 이용, 네팔 전통공연 감상 및 전통식 체험, 현지 침낭 무상대여(출발 전 사전예약)의 편의도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 문의나 참가신청은 마중여행사(02-730-2270)로 하면 된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