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기술 수출계약 해지 미리 인지하고도 은폐 의혹

김호경기자

입력 2016-10-07 20:45:00 수정 2016-10-07 20:48: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미약품과 베링거인겔하임이 폐암 치료 신약물질인 '올무티닙(제품명 올무타정)'의 기술 수출 계약을 해지(지난달 29일)할 것이라는 사실을 미리 인지하고도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춘숙 더민주당 의원은 한미약품과 베링거인겔하임이 8월 말 올리타정의 임상 시험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는 내용의 문서를 공개했다.

정 의원이 공개한 문서는 한미약품과 베링거인겔하임이 8월 23일 'DMC(세계 독립 임상 시험 관리기구)'에 보낸 e메일로 △임상 시험을 중단하고 △향후 임상 시험은 베링거인겔하임이 아닌 한미약품이 진행한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7월 베링거인겔하임과 8500억 원 규모의 기술 수출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지난달 29일 오후 7시경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고 이 사실을 다음달인 30일 오전 9시 29분경에야 공시해 늑장 공시 의혹을 일고 있다. 한미약품이 사전에 계약 해지를 인지했는지가 관건인데 이번에 공개된 e메일을 근거로 8월에 임상 시험 중단과 임상 시험 주체 변경 등 중대한 변경 상황이 있었던 만큼 한미약품이 계약 해지를 미리 예측할 수 있었다는 의구심이이 관련 업계에서 나오고 있다.

한미약품은 즉각 해명에 나섰다. 한미약품 측은 "시장 상황이 달라지면서 베링거인겔하임과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한 임상 실험 3상 계획을 수정하기 위해 기존 계획을 중단한 것"이라며 "임상 실험 계획을 변경한 것만으로 계약 해지를 짐작했을 것이라는 지적은 과도한 비약"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정 의원 측은 한미약품의 해명이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입장이다. 정 의원은 "한미약품이 당시 임상 시험을 중단한 배경에 대해 식약처가 조사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손문기 식약처장은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답했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