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기현 주교 “난 비행 청소년이었다”

서정보기자

입력 2016-06-20 03:00:00 수정 2016-11-23 17:11: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근 착좌식서 자신의 삶 언급
“중-고교 시절 흡연-가출-정학… 내 방황 끝낸건 어머니의 믿음-사랑
부모들, 자녀 결코 포기하지 마세요”


“40여 년 전 제가 신부가 되려고 신학교 간다고 하니까 동네 사람들이 저한테 대놓고 말은 안 했지만 ‘저게 신부 되면 개도 신부 되고, 소도 신부 된다’고 했습니다.”

최근 천주교 마산교구장으로 착좌(着座)한 배기현 주교(63·사진)의 말이다. 그는 이 착좌식에서 자신의 삶이 담긴 솔직한 답사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배 주교가 이런 말은 한 것은 그가 중고교 시절 이른바 ‘비행 청소년’으로 숱한 방황을 했기 때문이다. 그의 고백에 따르면 중학교 1학년 때부터 담배를 피웠다. 결석은 부지기수였고 가출도 했다. 성당에 나가면 용돈을 준다는 어머니 제안을 받은 그는 마산고 1학년 때 세례를 받고 성당에 나갔지만 고교 때 정학 처분만 4차례나 받았다.

그는 문득 신부가 되고 싶어 광주가톨릭대에 들어갔지만 아침 미사에 거의 매일 빠지는 등 적응하지 못했고, 2학년 1학기에 휴학 후 공수부대에 자원입대했다. 거기에서 허리를 심하게 다쳐 11번이나 수술하는 고통을 겪으며 다른 사람이 됐다고 한다. 전역 후 신학교에 복학한 그는 “그렇게 행복할 수 없었다”고 했다. 그가 1985년 마침내 신부가 되자 지인들 사이에서는 ‘마산고의 3대 미스터리’라는 말까지 나왔다.


배 주교는 평소 “오늘의 나를 만들어 준 것은 어머니와 인생의 은사인 정달용 신부님”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사인 그의 어머니 전풍자 씨(작고)는 1976년부터 소록도에서 한센병 환자를 치료하며 봉사의 삶을 살았다. 어머니는 문제아였던 아들에게 자유를 주고 말썽을 일으켜도 사랑으로 감싸면서도 “행동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가르쳤다.

배 주교는 “어머니가 믿고 사랑해 준 덕분에 방황에서 돌아올 수 있었다”며 “부모들이 아이를 결코 포기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1989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대로 유학을 간 뒤 부산가톨릭대 교수, 사천본당과 덕산동본당 주임신부, 미국 덴버와 로스앤젤레스 교포 사목 등을 거쳐 지난해 1월부터 교구 총대리 겸 사무처장을 맡았다.
 
서정보 기자 suhcho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