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랄라 김병갑 회장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연제호 기자

입력 2016-06-01 05:45:00 수정 2016-06-01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훌랄라 김병갑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30일 고액 기부자 클럽인 경기 아너 소사이어티 100호 회원으로 가입한 뒤 전국 아너 소사이어티 최신원(SK네트웍스 회장) 총대표(왼쪽에서 세 번째), ㈜훌랄라 최순남 부사장(맨 왼쪽)과 함께 기념 떡 케익을 커팅하고 있다. 사진제공|훌랄라

“매월 매출액 일부 기부
착한가게 캠페인 동참”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원 기부…경기도 100호 회원

“기업은 이윤을 창출하는 것 못지않게 그 이윤을 아름답게 써야 합니다.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랑을 실천하며 봉사하는 삶을 살겠습니다.”

㈜훌랄라 김병갑(47) 회장이 개인 고액기부자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했다. 김 회장은 30일 경기 용인시 처인구 ㈜훌라라 본사에서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하며 경기도 100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됐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지난 2007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개인 기부의 활성화와 성숙한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설립한 개인 고액기부자 클럽으로 5년 이내 1억원 이상을 기부해야 가입할 수 있다. 정홍원 전 국무총리, 최신원 SK네트워스 회장, 홍명보 감독, 골프선수 최나연 등 고액을 기부한 사회 유명인사들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으며 전국에 110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김 회장은 이날 100호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식에서 “모든 기업이 그렇지만 특히 훌랄라와 같은 요식업은 고객들의 사랑이 없으면 성공할 수 없는 업종”이라며 “지금까지 고객들로부터 받은 많은 사랑을 어떻게 환원할까 고민하다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요즘 경기침체로 많은 이웃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 작은 금액이지만 이들 불우한 이웃들에게 한 줄기 삶의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며 “이번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과 함께 매월 매출액의 일정부분을 기부하는 ‘착한가게 캠페인’에도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김 회장의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과 함께 김 회장의 부인인 최순남 훌랄라 부사장도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을 약속해 부부가 함께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되는 겹경사를 누렸다.

㈜훌랄라는 그동안 이웃사랑 기업으로 꾸준히 기부활동을 해왔다. 지난 2010년 유니셰프 아이티 어린이 후원을 비롯해 지구촌 이웃을 돕는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을 통해 아프리카 10여개 국가에 매년 1개씩 우물을 지원하기 위한 우물파기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 2011년 일본지진피해 성금과 시각장애인을 위한 개안수술 지원, 외국인거주노동자 후원 등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모범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용인 | 연제호 기자 sol@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