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다이노스, 박석민과 FA계약 체결… 나성범-테임즈-이호준까지 ‘핵타선’ 완성

동아경제

입력 2015-11-30 16:38:00 수정 2015-11-30 16:38:3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박석민. 사진=스포츠동아 DB

NC다이노스, 박석민과 FA계약 체결… 나성범-테임즈-이호준까지 ‘핵타선’ 완성

NC 다이노스가 박석민(30)을 영입했다.

NC는 30일 박석민과 FA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조건은 4년 보장금액 86억원(계약금 56억원, 연봉 30억원) 플러스 옵션 10억원이며, 박석민은 어려운 환경의 어린이를 돕기 위해 8억원(매년 2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NC 배석현 단장은 “다이노스가 더욱 강해지고 창원시민과 야구팬들이 사랑하는 팀이 되기 위해 어려운 결정을 했다. 국내 최고 3루수라는 점에 대한 평가, 야구팬과 동업자인 선수들과의 관계, 유소년 야구에 대한 기부계획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박석민 선수의 의지를 확인한 뒤 함께 하기 위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NC 김경문 감독은 “팀에 필요한 선수여서 구단에 요청했고, 함께 할 기회를 준 구단과 다이노스를 선택한 박석민 선수에게 모두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박석민 선수가 이호준 이종욱 선수 등 팀 선배, 동료 선수들과 조화를 이뤄 팀 분위기를 잘 이끌어 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석민 선수는 “먼저 나를 성장시켜 준 삼성과 대구라는 무대와 팬들께 송구한 마음이 크다. 어디에서든 열심히 하고 발전하는 모습이 보답하는 길이라 생각한다. NC 다이노스는 베테랑과 젊은 선수들이 경기모습 뿐 아니라 분위기도 조화롭고 끈끈해 많은 선수들이 좋아하는 팀이다. 김경문 감독님 역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우승과 함께 원칙을 지키며 존경받는 야구인이다. 팬들의 사랑과 NC의 관심과 투자에 감사드리며 팀 안팎에서 더 큰 책임감을 갖고 새로운 도전을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로써 NC는 나성범-테임즈-박석민-이호준으로 이어지는 강력한 타선을 갖게 됐으며, 다소 아쉬움으로 남아있던 3루 자리에 대한 걱정도 덜게 됐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