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6S, 23일 국내 출시 ‘출고가 92~134만원’… 예약판매 16일부터

동아경제

입력 2015-10-12 11:44:00 수정 2015-10-12 11:45: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아이폰 6S. 사진=애플

아이폰 6S, 23일 국내 출시 ‘출고가 92~134만원’… 예약판매 16일부터

아이폰 6S가 오는 23일 국내 출시된다.

애플은 지난 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3일부터 아이폰 6S와 아이폰 6S 플러스를 한국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아이폰 6S 시리즈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에서 정식 판매되며 오는 16일부터 예약판매가 진행될 예정이다.

가격은 전작인 아이폰 6 시리즈보다 10만원 이상 올랐다. 아이폰 6S 16G 모델이 92만원으로 가장 저렴하며, 64GB 모델 106만원, 128GB 모델 120만원이다. 아이폰 6S 플러스는 16GB 모델이 106만원, 64GB 모델 120만원, 128GB 모델 134만원이다.

지난해 아이폰 6와 아이폰 6 플러스의 출고가는 각각 78만원, 92만원이었다.

아이폰 6S의 색상은 실버,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로즈 골드 등 4가지이며, 아이폰 6 시리즈와 화면 크기(4.7인치 5.5인치)를 비롯해 해상도, 화면 밀도와 디자인도 동일하다.

전작과 비교해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사용자의 터치 압력 세기에 따라 명령을 달리 인식하는 ‘3D 터치’ 기능이다. 이는 화면의 터치 강도를 탭, 누르기, 세게 누르기 등 3단계로 감지해 각각 다른 명령을 수행하는 기능이다.

한편, 경쟁사인 삼성전자는 지난 8월 갤럭시노트5와 갤럭시S6 엣지 플러스를 선보였으며, 갤럭시 S6와 갤럭시S6 엣지의 출고가를 인하했다. LG전자는 지난 8일 ‘V10’을 출시했으며 출고가를 파격적으로 낮췄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