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백야' 임성한 은퇴 소식에…시청률 '흔들'?

동아경제

입력 2015-04-24 16:15:00 수정 2015-04-24 16:18: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MBC홈페이지 캡처.

임성한 작가 은퇴 소식이 전해져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임성한 작가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이호열 대표는 4월 23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MBC 일일드라마 '압구정백야'가 임성한 작가의 마지막 작품이다"라고 밝혔다.

또 "임성한 작가는 총 10개의 드라마 작품을 남긴 채 은퇴하는 계획을 세워왔다. 임성한 작가의 계획대로 '압구정백야'가 10개 작품 중 마지막이다"라고 덧붙였다.

임 성한 작가는 MBC '보고또보고' '온달왕자들' '인어아가씨' '왕꽃선녀님' SBS '하늘이시여' MBC '아현동 마님' '보석 비빔밥' SBS '신기생뎐' MBC '오로라공주', '압구정 백야'를 집필했다. '압구정 백야'는 5월 중순 종영된다.

앞서 장근수 MBC 드라마 본부장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에서 “드라마 작가들은 현재작이 끝날 때 보통 차기작 계약을 하는데 (임성한 작가와) 현재 계약을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계약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성한 작가는 '시청률 보증수표'로 인정받았지만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소재를 다루는 이른바 '막장 드라마' 논란에 종종 휩싸인 바 있다.

한편 임성한 작가의 은퇴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MBC '압구정 백야'의 시청률이 하락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 집계 결과 23일 방송된 '압구정 백야' 133회는 시청률 14.5%(이하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132회가 기록한 시청률 15.1%에 보다 0.6%P 하락한 수치다.

임성한 작가 은퇴 소식에 누리꾼들은 "은퇴하는구나" "드라마보면서 황당했던적 참 많았어요" "막장극 이제 싫다" "막장 지겹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