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아베 日총리 개인 자격으로 ‘마사카키’ 공물 봉납

동아경제

입력 2015-04-22 12:30:00 수정 2015-04-22 12:3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사진=동아일보 DB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아베 日총리 개인 자격으로 ‘마사카키’ 공물 봉납

야스쿠니 신사 춘계 예대제를 맞이해 일본 국회의원 106명이 오늘(22일) 오전 집단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이에 정부는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 및 참배에 대한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어제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일본의 식민침탈과 침략 전쟁을 미화하는 상징적 시설물인 야스쿠니 신사에 또 다시 공물을 보낸 데 이어, 금일 일본의 책임있는 정치인들도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정부는“전쟁이 종결된 지 70년이 지난 지금에도, 일본의 책임있는 인사들이 과거 제국주의 침탈 역사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거나 참배를 계속한다는 것은, 일본이 아직도 역사를 직시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일본이 과거사에 대하여 진정으로 반성하고 사죄하는 자세를 행동으로 보여줌으로써, 한‧일 양국 국민의 한‧일 관계 개선 여망에 부응할 것을 강력히 촉구 한다”고 밝혔다.

오늘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한 일본 국회의원은 일본의 초당파 의원연맹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소속이다.

2013년 12월 26일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 논란을 일으켰던 아베 일본 총리는 이날 직접 참배하는 대신 개인 자격으로 ‘마사카키’라는 공물을 바친 것으로 알려졌다.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