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최다판매 작가, 누구인가 보니…

동아경제

입력 2015-03-03 16:13:00 수정 2015-03-03 16:13: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무라카미 하루키
동아일보 자료 사진.

10년간 최다판매 작가는 누구일까?

2일 교보문고가 2005년부터 2015년 2월 현재까지 작가별 도서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고전·현대, 국내·해외, 시·소설(추리 등 장르 포함)·산문집까지 포함한 문학분야 중 지난 '10년간 최다판매 작가’는 무라카미 하루키였다.

하루키의 책들은 교보문고에서 89만 4000여 권 판매를 기록했다. 이 서점의 점유율이 전체 도서시장의 20∼25%라는 점을 감안하면 지난 10년간 국내에서 350만∼450만 권이 나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지난 2009년 출간된 ‘1Q84(전 3권)’은 현재까지 총 200만 권을 판매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87만3400여 권으로 하루키의 뒤를 이어 2위에 올랐다. 올 상반기 5, 6권 출간으로 완간되는 ‘제3인류(전 6권)’는 80만 권이 나갔고, 앞서 나온 ‘신(전 6권)’ ‘뇌(전 2권)’ ‘나무’ 등은 모두 누적 판매 부수 100만 권을 기록했다.

‘10 년간 최대판매 작가’ 3위는 공지영이 차지했다. 공지영은 69만6300권으로 한국 작가 중 가장 많은 판매 부수를 기록했다. 공지영의 ‘도가니’는 총 84만 권,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즐거운 나의 집’ 등 2005년 이후 발표된 작품들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어 일본 추리소설계의 스타 히가시노 게이고(東野圭吾·64만 600권), 파울로 코엘료·기욤 뮈소·김진명·신경숙·조앤 K 롤링·조정래가 '10년간 최다판매 작가' 톱 10에 올랐다.

하지만 책 판매량은 조사기관이나 서점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누리꾼들은 "10년간 최다판매 작가가 무라카미 하루키 였구나" "내가 감명 깊게 읽은 책의 작가" "진짜 많이 팔렸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