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자니윤 두고 '노인폄하' 발언? "그만 쉬셔야죠"

동아경제

입력 2014-10-20 17:46:00 수정 2014-10-20 17:49: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설훈 의원.
동아일보 자료사진.

설훈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노인 폄하'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지난 17일 한국관광공사 국정감사에서 자니윤(윤승종) 감사에게 "인간은 연세가 많으면 판단력이 떨어진다"며 "79세면 쉬셔야죠. 일하려 드나"라고 물었다.

이어 "노익장이라는 말을 알죠? 미국에 오래 계셨으니 모를 수도 있죠"라며 "1936년생이면 우리 나이로 79세다. 정년이라는 제도를 왜 뒀겠나"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설훈 자니윤' 발언이 논란이 되자 권은희 새누리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은 81세까지 대통령직을 수행했다. 설훈 의원은 노익장 폄하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교문위원장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설훈 의원은 성명을 내고 "박근혜 정부의 '낙하산 인사'를 지적한 것인데 새누리당이 고령이면 모든 노인이 은퇴해야 한다는 식으로 발언의 본뜻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네티즌들은 "설훈 의원, 불쾌하다" "설훈 발언, 어르신들 기분 나쁠듯" "설훈, 말이 너무 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