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황병서 최룡해 김양건, 실세들 표정 보니…

동아경제

입력 2014-10-04 12:49:00 수정 2014-10-04 13:26: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 등 4일 방남한 북한 고위대표단 일행이 류길재 통일부 장관 등 우리측 대표단을 만났다.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최룡해 노동당 비서,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 등 3명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인천시내 한 호텔로 이동해 류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장, 김기웅 통일정책실장 등 우리측 관계자들과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의 환담은 이번 인천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남자 축구팀과 북한 여자 축구팀이 나란히 금메달을 딴 것 등을 소재로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시작돼 곧 비공개로 전환됐다.

北황병서 최룡해 김양건 등 북한 대표단은 북한 선수단을 격려한 뒤 폐회식에 참석하고 오후 10시께 돌아갈 예정으로 알려졌다.

北황병서 최룡해 김양건 방한에 네티즌들은 "北황병서 최룡해 김양건, 의도가 무엇일까요" "北황병서 최룡해 김양건, 놀라워요" "北황병서 최룡해 김양건, 너무 갑작스러운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