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보호 감독 앞으론 날카롭게”

동아일보

입력 2014-02-27 03:00:00 수정 2014-02-2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동아 인포섹 2014-정보보호 콘퍼런스]
최수현 금감원장, 사전예방강화 밝혀
여야 ‘경제통’ 나성린-장병완 참석… “국회도 정보보호 입법에 힘쓸 것”


“앞으로 사후약방문식 대응은 하지 않겠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만큼은 철저한 사전예방 원칙을 바탕으로 감독과 검사를 강화하겠습니다.”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26일 ‘동아 인포섹 2014―정보보호 콘퍼런스’에 참석해 정보보호에 대한 감독의 원칙을 이같이 밝혔다. 금융감독 당국 수장이 신용카드 개인정보 유출 사태를 계기로 바뀐 감독 기조와 원칙을 언급하자 객석을 메운 금융권 참석자들의 시선이 일제히 무대를 향했다.

최 원장은 “카드사 정보유출로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며 “원칙을 지키는 게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이번에 절실히 깨달았다”고 연초에 터진 정보유출 사태를 되돌아 봤다. 최 원장은 “오늘 콘퍼런스에서 나온 좋은 내용들을 향후 업무에 반영해 정보보호 감독의 수준을 한 차원 높이겠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여야에서 ‘경제통’으로 손꼽히는 정책위원회 대표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국회에서는 법안처리와 정책을 두고 각 당을 대표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면서도 이날만큼은 한목소리로 개인정보 보호의 중요성과 조속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나성린 새누리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은 “한국 최고의 보안 전문가들이 모인 이번 콘퍼런스에서 발전적인 내용들이 논의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회도 법안 통과로 개인정보 보호를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장병완 민주당 정책위 의장은 “금융 허브를 꿈꾸는 한국에서 이런 정보유출 사건이 발생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기업은 정보보안에 대한 관심과 투자를 늘리고 정부는 예방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대검찰청 간부가 참석해 카드사 정보유출 사건 수사와 관련한 막전막후를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조은석 대검 형사부장은 “인터넷에서 도박을 유인하는 문자메시지를 수사하다가 메시지를 대량 발송하는 혐의자를 붙잡아 출처를 캐다 보니 사건의 전모가 드러났다”며 “이번 수사가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국민의 인식 전환과 제도 개선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january@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