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北미사일 대응회의 “선제적 조치로 불안심리 확산 막을 것”

동아일보

입력 2012-12-13 03:00:00 수정 2012-12-31 12:09:5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12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 등을 파악하기 위해 소집된 ‘긴급 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12일 북한이 기습적으로 장거리 로켓(미사일)을 발사하자 기획재정부와 금융당국 등 경제부처들은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숨 가쁘게 움직였다. 이날 금융시장에는 로켓 발사로 인한 별다른 영향이 없었지만 정부는 향후 상황전개를 면밀하게 체크하기 위해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오후 3시 정부과천청사에서 박재완 장관 주재로 긴급 간부회의를 열었다. 박 장관은 “지금까지 상황만 보면 금융시장이나 대외신인도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라면서도 “북한 상황은 항상 우리 경제의 리스크 요인이 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시장의 불안심리 확산을 방지하고 컨틴전시 플랜(비상대응계획)에 따라 선제적인 조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재정부는 경제정책국에 비상상황실을 설치하고 ‘관계기관합동 점검대책팀’을 구성했다. 신제윤 재정부 제 1차관을 팀장으로 한 이 대책팀에는 국제금융 국내금융 수출 원자재 생필품 통화 등 6개 부문을 맡는 대책반이 각각 설치된다. 정부는 13일 오전 금융시장 개장 전에 재정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의 차관급 간부들이 참석하는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금융시장 상황을 다시 점검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시장에 대한 긴급점검에 나섰다. 금융위는 이날 오후 2시 추경호 부위원장 주재로 금감원과 함께 ‘비상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추 부위원장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국내 금융시장은 주가도 오르고 원-달러 환율과 외국인 자금도 거의 변화가 없는 등 대체로 안정적인 모습”이라며 “과거 북한의 로켓 발사로 인한 학습효과, 발사 사전예고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한은도 이날 오전 10시 반 박원식 부총재 주재로 통화금융대책반회의를 열었다.

지식경제부도 이날 오전 ‘실물경제 긴급점검회의’를 열어 북한의 로켓 발사가 개성공단과 산업, 무역, 에너지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체크했다. 지경부는 정재훈 산업경제실장을 본부장으로 한 ‘실물경제 비상대책본부’를 구성해 외국인투자, 물품 사재기, 원자재·에너지 수급 동향과 가격 등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로켓 발사로 인한 국내 항공기와 선박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국토해양부는 북한이 발사 기간으로 예고한 10일부터 항공기, 선박들이 로켓 낙하 예상구역을 피해 운항하도록 조치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12일 낮에 국방부의 발표로 상황이 종료된 것을 확인한 뒤 선박과 항공기 우회 조치를 모두 해제했다”고 밝혔다.

유재동·황진영 기자 jarrett@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