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C&KI대표 檢에 고발 논의

동아일보

입력 2012-01-18 03:00:00 수정 2012-01-18 08:09: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증권선물위 오늘 조치

금융당국이 18일 회의를 열어 카메룬 다이아몬드 광산 개발과 관련해 주가조작 의혹이 제기된 씨앤케이인터내셔널(C&KI)의 오덕균 대표에 대한 검찰 고발 안건을 심의한다. 검찰 고발 조치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통상부에서는 김은석 에너지자원대사 외에 당시 이호성 주카메룬 대사도 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 “C&KI 불공정거래 혐의 확인”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는 18일 열리는 정례회의에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불공정거래 혐의로 오 대표와 일부 임직원에 대해 검찰 고발이나 통보 조치를 내릴 예정이다. 증선위는 외교부 차관과 국무총리실장을 지낸 조중표 C&KI 계열사 고문에 대해서도 간접적으로 이들의 불공정거래에 동조한 것으로 판단하고 검찰에 통보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17일 “조사 결과 불공정거래 혐의가 포착된 만큼 회의에서 검찰 고발이 이뤄질 개연성이 높다”고 전했다. 하지만 사회적 논란이 커지는 등 사안이 민감해 최종 결정이 미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있다.

이날 무소속 정태근 의원은 2010년 주카메룬 대사로 재직하던 이호성 현 주콩고민주공화국 대사가 본부에 외교전문을 보내면서 다이아몬드 광산 개발 가능성이 높은 것처럼 내용을 부풀리기 위해 이 사업에 부정적이던 1등 서기관 이모 씨의 명의를 도용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정 의원은 “이 대사가 내용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직원의 이름을 전문에 차용한 것으로 안다”며 “이 대사가 이 사건에 깊숙이 관여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외교부가 이런 사실을 다 알고 있으면서도 조직적으로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외교부 관계자는 “확인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앞서 사건 연루 의혹이 제기된 김은석 대사에 대해서는 감사원의 감사가 진행 중이다. 감사원은 김 대사의 동생 부부가 C&KI 주식을 1억 원어치 넘게 보유하고 있는 사실을 파악하고 주식매입 경위를 추적하고 있다. 또 외교부 직원 1, 2명이 C&KI 주식을 보유한 사실을 파악하고 업무 관련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하위직 공무원으로 보유한 주식의 규모는 크지 않지만 조 고문, 김 대사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은 김 대사 주도로 외교부가 낸 보도자료에 ‘4억2000만 캐럿의 다이아몬드가 매장돼 있다’고 돼 있는 내용을 검증하기 위해 지난달 카메룬에 조사단을 보냈지만 다이아몬드 매장을 확인할 단서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은 이달 말 감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 외교부 “무관용 원칙 적용”


외교부는 “무관용(zero tolerance)의 원칙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병제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그동안 복무기강에 관한 문제에는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해왔고 이번에도 예외가 아닐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이어서 김 대사의 업무수행이 적절하지 않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김 대사를 업무에서 배제하는 조치를 비공식적으로 취했다”고 설명했다.

감사원이 김 대사의 의혹을 사실로 확인할 경우 고위공무원인 김 대사는 중앙징계심사위원회에 회부된다. 김 대사 등 공무원의 비리가 밝혀지면 감사원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수도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유명환 전 장관의 딸 특채 파동 이후 외교부가 그렇게도 신경 써온 공직기강 확립과 이미지 개선 노력이 한순간에 흔들릴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 발단이 된 한 장의 보도자료


이 사건의 발단은 2010년 12월 17일 외교부가 C&KI의 자회사인 C&K마이닝이 카메룬의 다이아몬드 광산 개발권을 따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시작됐다.

김 대사가 주도해 작성한 이 보도자료에는 ‘다이아몬드 추정 매장량은 최소 약 4억2000만 캐럿’이라고 적시돼 있다. 또 이 회사 오 대표에 대해 “카메룬에서 사금채취 사업을 하면서 사회봉사, 조림, 고용창출 등을 통해 카메룬 정부의 높은 신뢰를 획득해 이를 바탕으로 다이아몬드 탐사권을 따냈다”고 극찬했다.

이후 C&K마이닝의 다이아몬드 개발권 획득 과정에 박영준 전 국무총리실 국무차장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010년 5월 박 전 차장이 민관대표단장 자격으로 카메룬을 방문해 총리 등을 만나 이 회사의 개발권 획득을 적극 요청했다는 것이다. 또 조 고문이 C&KI 신주인수권(BW) 26만 주를 받은 뒤 처분해 거액의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정은 기자 lightee@donga.com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