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동성애 자비 촉구나서

동아경제

입력 2013-09-21 10:38:00 수정 2013-09-21 10:41: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프란치스코 교황이 19일(현지시간) 동성애자, 이혼한 사람, 낙태한 여성에 대한 ‘자비(mercy)’를 촉구했다. 교황은 동성애와 동성애 전력 사제들에 대해 전임 교황들보다 훨씬 유화적인 태도를 보인 바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3월 교황 즉위 이후 “우리는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교회 전체의 도덕적인 체계가 마치 카드로 지은 집처럼 붕괴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 출신의 프란치스코 교황은 예수회에서 발행하는 신문 ‘시빌타 가톨리카’와의 인터뷰에서 가톨릭 교회가 반대하는 관행들에 더 동정심을 갖고 이해하기를 촉구한다며 교회는 어떤 상황에서도 ‘상처들을 치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 교회의 공식적인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또 “오늘날 가톨릭 교회가 가장 필요한 것은 상처들을 치유하고 신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할 수 있는 능력”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가톨릭 교회를 전투가 끝난 뒤의 야전 병원에 비유하면서 “교회가 중상을 입은 사람들에 대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지, 또 혈압이나 혈당량이 올라갔는지를 따지는 것은 무의미한 일”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기자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