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페이코’ 간편 결제 서비스 도입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2-01 18:14:00 수정 2019-02-01 18:18:1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진에어는 간편 결제 서비스 ‘페이코(PAYCO)’를 도입해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갔다고 1일 밝혔다. 페이코는 카드를 한 번만 등록하면 비밀번호나 지문만으로 결제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신용카드 없이 빠르고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고 포인트 적립까지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 도입을 기념해 이달 28일까지 진행되는 프로모션이 마련됐다. 공식 홈페이지와 웹을 통해 페이코로 10만 원 이상 항공권을 결제한 소비자를 대상으로 KB국민카드 전용 1만 원 할인 쿠폰을 선착순(2000명) 증정한다.

여기에 방콕과 코타키나발루 노선 ‘지니플러스’ 운임을 예약하는 소비자를 위해 추가 할인 혜택도 준비됐다. 지니플러스는 일바 좌석보다 앞뒤 간격이 약 6인치(15cm) 넓은 좌석과 위탁 수하물 우선 처리 및 기내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지니플레이’ 등이 제공되는 운임이다. 예매 단계에서 프로모션 코드 ‘JINIPLUS30’을 입력하면 각각 해당 운임의 20~3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지난 2015년 진에어는 국내 항공사 최초로 ‘카카오페이’를 도입한 바 있다. 2016년에는 중국 소비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알리페이’와 ‘위챗페이’를 추가했고 2017년부터 ‘네이버페이’ 결제 서비스를 시작했다. 간편 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면 진에어 멤버십 제도인 나비포인트와 함께 소비자들이 기존에 이용해오던 결제 서비스 포인트를 동시에 적립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온라인과 모바일 예매가 늘어나면서 다양한 결제 수단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졌다”며 “앞으로도 편리하고 안전한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