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공자’ 하서의 선비정신 깃든 문화유산

장성=정승호 기자

입력 2019-10-10 03:00:00 수정 2019-10-1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장성 필암서원

필암서원은 하서 김인후 선생을 배향한 서원으로 호남의 자존심과도 같은 곳이다. 건축적으론 산지에 조성된 다른 서원과 달리 평지에 조성됐다는 점에서 독특한 특징이 있다. 장성=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문불여장성(文不如長城). 흥선대원군은 ‘호남팔불여(湖南八不如)’를 말하면서 ‘학문으로는 장성에 견줄 만한 곳이 없다’고 했다. 장성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수사(修辭)로, 지역의 자부심을 드러내는 말이다. 장성이 ‘문필(文筆)의 고장’으로 명성을 얻은 것은 호남 유림들이 세운 필암서원의 영향이 크다.

사적 242호인 필암서원은 장성 출신 하서 김인후(1510∼1560)를 기리기 위해 1590년 기산리에 건립됐다. 1540년 문과에 합격한 하서는 인종의 세자 시절 스승이었다. 인종은 스승인 하서에게 묵죽도를 선물할 만큼 존경하고 아꼈다. 그러나 인종이 1545년 즉위 8개월 만에 세상을 떠나고 사화가 발발하자, 하서는 장성으로 낙향해 후학 양성에 힘썼다.

정유재란 시기인 1597년 건물이 전소됐지만 1624년 지역 유림이 재건했다. 지금 자리(필암리)로 서원을 이건한 것은 1672년이다. 1796년 정조는 ‘조선 개국 이래 도학(道學), 절의(節義), 문장(文章) 어느 하나도 빠뜨리지 않은 사람은 오직 하서 한 사람뿐’이라며 그를 문묘(文廟)에 종사했다.

필암서원은 학문을 중시하던 하서의 뜻을 따라 앞쪽은 교육과 학문의 공간으로, 뒤쪽은 제사를 지내는 공간으로 배치했다. 강학 공간인 청절당(淸節堂)에는 정조의 어제(御製), 전교(傳敎) 등의 편액이 걸려 있다. 제향 공간인 우동사(祐東祠)에는 하서를 주향으로, 고암 양자징(1523∼1594)을 종향으로 제향했다. 고암은 하서의 사위이자 수제자다.

하서는 호남에서 유일하게 문묘에 종사된 해동 18현 중의 한 사람이다. 하서의 학문적 위업을 기리는 필암서원은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도 훼철되지 않은 47개 서원 중 하나다.

필암서원에는 다른 서원에서는 볼 수 없는 특별한 건물이 하나 있다. 경장각(敬藏閣)이다. 경장각에 걸려 있는 편액 글씨는 정조가 초서로 쓴 친필이다. 임금이 쓴 글씨는 직접 볼 수가 없어서 망사로 씌워져 있다.

서원 정면 맞은편에는 2008년 개관한 유물전시관이 자리하고 있다. 유물전시관에서는 붓, 상아홀, 벼루, 책장, 압판, 책판, 현판 등의 유물과 노비보, 초서천자문, 백련초해, 집강안, 봉심록 등 하서의 유물 29종, 3798점이 전시돼 있다.

김인수 필암서원 학술회장(84·울산김씨 문정공 대종중 도유사)은 “필암서원은 강학과 제향의례 등 서원 본연의 기능을 유지하고 있는 살아 숨 쉬는 문화유산”이라며 “청렴과 절의, 학문 탐구 등 선비정신을 배우려는 탐방객들이 줄을 잇고 있다”고 말했다.


매년 한글백 일장-학술발표회 개최, 필암서원 프로그램 ▼

필암서원은 옛것을 본받아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낸다는 ‘법고창신(法古創新)’의 정신으로 다양한 문화 교육사업을 벌이고 있다. 현대사회의 서원이 단순히 유교 교육의 공간으로만 머물러선 안 된다는 생각에서다.

대표적인 사업이 한글백일장이다. 2002년부터 열어온 전국한시백일장대회를 2008년부터 현대적인 감각에 맞게 한글백일장으로 변경해 장성군교육지원청과 함께 장성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서 선생 유적지 탐방 글짓기 대회를 열고 있다. 올해 17회째로 인성예절교육 현장학습의 장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앞으로 광주와 인근 지역 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넓힐 방침이다.

필암서원은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연구기금을 조성하는 등 사회공헌사업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3월 수당재단과 함께 전남 장성과 전북 순창지역 고교 3학년생 50명에게 각 100만 원씩 모두 500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필암서원과 수당재단은 2011년부터 올해까지 장성과 순창의 고교생들에게 장학금 2억5000만 원을 지원했다. 수당재단은 삼양그룹 창업자인 고 수당 김연수 회장과 가족이 1968년 설립한 장학재단이다.

필암서원은 강학(講學)이라는 서원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 매년 두 차례 학술발표회와 경서강독회를 열고 있다.

장성=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