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호텔 ‘안다즈 서울 강남’ 오픈…“강남 제대로 즐기는 법”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9-09 18:09:00 수정 2019-09-09 18:20: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글로벌 호텔그룹 하얏트의 고급 라이프스타일 호텔 브랜드 ‘안다즈(Andaz)’가 국내에 상륙했다.

안다즈호텔 측은 6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국내 1호 지점 ‘안다즈 서울 강남’이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안다즈는 하얏트호텔그룹이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비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호텔 브랜드다. 이번에 선보인 국내 1호점은 전 세계 21번째로 들어섰다. 아시아에서는 4번째다.

안다즈 서울 강남 호텔은 한국의 전통적인 미학과 현대적 감각이 조화를 이룬 241개 객실과 막힘없는 구조로 각기 다른 5개의 콘셉트를 아우른 레스토랑, 다양한 웰니스(Wellness) 공간과 맞춤형 이벤트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17층에 위치한 탑 스위트 룸 2개실은 여유 있는 테라스 가든 공간과 바, 주방, 다이닝 공간, TV룸 등 다기능 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 꾸며졌다.
호텔은 압구정역 3번 출구와 직접 연결돼 접근성이 우수하다. 여기에 백화점과 갤러리, 고급 레스토랑이 위치한 청담동, 가로수길, 강남역 등이 인접해 강남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하기 용이하다고 안다즈호텔 측은 설명했다.

안다즈호텔 관계자는 “현지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모든 감각을 통해 지역을 경험하는 것”이라며 “안다즈는 이러한 철학을 바탕으로 호텔 주변 지역 문화와 트렌드를 인테리어와 서비스, 소비자 경험으로 녹여내기 위해 심혈을 기울인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안다즈 서울 강남 지점은 풍요롭고 럭셔리한 서울 압구정동 지역 특유의 시그니처를 호텔 인테리어와 서비스에 녹여낸 것이 특징”이라고 전했다.
안다즈 서울 강남은 한국의 전통 문양인 ‘조각보’에서 영감을 얻어 전통적인 아름다움과 현대적 감각이 조화를 이루는 디자인이 객실에 적용됐다. 스위트 객실은 25개가 마련됐으며 1층에는 프라이빗 체크인과 체크아웃 서비스가 이뤄지는 ‘안다즈 리셉션’, 커피숍 ‘아츠(A’+Z)’가 있다. 2층은 강남 미식골목을 콘셉트로 색다른 5개의 키친&바가 있는 다이닝 공간 ‘조각보(JOGAKBO)’와 맞춤형 이벤트 공간 ‘비욘드 더 글래스’, ‘안다즈 스튜디오’, 피트니스 클럽&스파 ‘더 서머 하우스’ 등으로 구성됐다.

브랜드명 안다즈는 힌디어로 ‘개인적인 스타일’을 의미한다. 기존 특급호텔 타입에서 벗어나 손님과 직원 모두의 개성을 존중한다는 서비스 의지와 디자인 철학이 담겼다고 안다즈호텔 측은 설명했다. 안다즈 서울 강남의 경우 국내 부부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로 유명한 ‘앤디앤뎁(Andy&Debb)’의 서브 브랜드 ‘콜라보토리(COLLABOTORY)’와 협업해 직원 유니폼을 만들었다. 직원들의 개성과 부서 특성을 안다즈의 브랜드 컬러와 조화시켜 다양한 패턴과 소재로 이뤄진 유니폼이 직원들에게 제공된다. 호텔 직원들은 획일화된 근무복 대신 본인의 개성과 취향에 따라 매일 스타일이 다른 유니폼을 자유롭게 입을 수 있다.

후안 메르카단테(Juan Mercadante) 안다즈 서울 강남 총지배인은 “안다즈 서울 강남에서 소비자들이 강남의 라이프스타일을 오감으로 경험하고 이를 통해 삶에 새로운 영감을 얻게 되길 희망한다”며 “안다즈 서울 강남은 럭셔리 호텔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다즈에 따르면 투숙객은 호텔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안다즈 서울 강남 호텔 특유의 음악과 향에 둘러싸이게 된다. 특히 호텔 내부 향은 코스메틱 브랜드 ‘탬버린즈(Tamburins)’와 협업해 완성됐다. 객실 인테리어는 네덜란드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피에트 분(Piet Boon)’이 한국의 전통 문화인 보자기와 조각보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했다. 한국적 색감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해 투숙객에게 세련된 시각적 경험을 선사한다고 설명했다.

3개의 바와 키친으로 구성된 ‘조각보 롱 하우스’는 서울 도심에서 바쁜 하루를 보낸 후 차와 와인, 샴페인 또는 간단한 식사와 함께 여유로운 시간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졌따. ‘조각보 미들 하우스’에서는 산지 식재료 특징을 살린 그릴요리가 제공되며 오픈 키친 스타일의 ‘조각보 사우스 하우스’에서는 다채로운 오븐 요리를 즐길 수 있다.

호텔 레스토랑 총주방장 ‘하미쉬 닐(Hamish Neale)’과 한국 하얏트 체인 호텔 최연소 최초 여성 F&B디렉터를 역임한 ‘최소라’ 디렉터는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미식 경험을 선사한다고 안다즈호텔 측은 강조했다.
연회장 비욘드 더 글래스와 안다즈 스튜디오는 24명이 앉을 수 있는 회의실부터 4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회의와 다양한 이벤트는 물론 웨딩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최상층 스위트룸 2곳 역시 연회장소로 이용할 수 있어 비즈니스 미팅부터 프라이빗 파티를 즐길 수 있다.

지역 체험 이벤트로는 ‘호호당’ 보자기 체험클래스와 설화수 브랜드 ‘K-뷰티’ 체험클래스, 현대카드 트래블 라이브러리 및 쿠킹 라이브러리 등이 준비됐으며 투숙객은 무료 입장 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락고재 라운지와 신세계면세점 및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서도 안다즈 서울 강남 투숙객을 위한 특별 혜택이 제공될 예정이다.

안다즈 측은 서울 강남 지점 오픈을 기념해 ‘오프닝 셀러브레이션’ 패키지를 선보인다. 호텔 내 식음료 업장 30% 할인과 체크아웃 무료 연장(오후 3시까지) 혜택으로 구성된 패키지다. 예약은 이달 말까지 가능하며 투숙 가능기간은 오는 12월 20일까지다. 하얏트월드 회원에게는 숙박 이용자에 한해 멤버쉽 포인트 500점을 제공한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