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3분기 매출 31.3%↑… 국내 LCC 최초 ‘1조클럽’ 가입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1-06 15:05:00 수정 2018-11-06 15:08: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제주항공은 올해 3분기 매출이 3501억 원으로 전년 대비 31.3%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1~3분기 누적 매출액은 9419억 원을 기록해 국내 LCC 최초로 매출 1조클럽 가입이 확실시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분기 영업이익은 378억 원으로 6.4% 늘었고 영업이익률은 10.8%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3.7% 증가한 311억 원을 기록해 지난 2014년 3분기 이후 17분기 연속 흑자를 실현했다. 특히 해당 실적은 항공유 가격이 45%가량 상승한 가운데 달성한 성과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누적 실적의 경우 매출액은 9419억 원, 영업이익은 958억 원을 기록했다. 작년과 비교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8.2%, 14.3%씩 상승한 실적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적극적인 기단과 노선 확대 등 공격적인 투자가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