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관광 육성으로 지역발전 동력 찾는다”

김재범 기자

입력 2018-07-12 05:45:00 수정 2018-07-12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국가관광전략회의’, 지역 활성화 논의

정부가 비무장지대(DMZ)를 평화관광 거점으로 육성하고 해양레저관광를 육성해 관광산업을 발전시키겠다는 청사진을 내놓았다.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2차 국가관광 전략회의’에서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관광진흥 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먼저 수도권에 편중된 관광수요를 지역으로 확산하기 위해 국제적인 지역관광 거점을 육성키로 했다. 구체적인 사업으로 남북정상회담 등을 통해 세계적으로 알려진 비무장지대(DMZ)를 문화관광축제, 걷기 여행길 조성 등을 통해 평화 관광지로 브랜드화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지는 ‘겨울·스포츠 관광 거점’으로 정하고, 고속철도(KTX) 경강선, 양양공항, 속초항 등 개선된 교통인프라를 활용한 관광상품을 개발한다.

섬, 바다, 갯벌, 어항 등을 활용한 해양관광·레저 수요 창출에도 적극 나선다. ‘섬의 날’(8월8일) 제정을 계기로 ‘가고 싶은 33섬’을 대표적 관광섬으로 육성하고, 남해안의 수려한 자연환경과 풍부한 자원을 바탕으로 해안도로를 축으로 하는 대표 관광루트도 개발한다.

이밖에 역사·문화 등을 활용, 한국만의 고급 관광소재 코리아 유니크(Korea Unique)를 발굴하고, 세계적인 지역 문화관광축제를 육성할 계획이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