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부터 비엔나까지…자녀와 떠나는 유럽 ‘세계문화유산 대장정’

김재범 전문기자

입력 2018-07-09 13:42:00 수정 2018-07-09 17:09: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독일, 체코, 폴란드, 헝가리, 오스트리아 등 5개국 여정
중세 문화유산부터 가슴 아픈 현대사의 현장까지 망라


여행사 노랑풍선(대표 김인중)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자녀와 함께 유럽 세계문화유산을 찾아 유럽 5개국을 돌아보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대장정’ 상품을 내놓았다.

방문 국가는 독일, 체코, 폴란드, 헝가리, 오스트리아 등 저마다 유구한 역사와 특색 있는 문화, 그리고 근현대사의 아픈 상처를 간직한 나라들도 이루어졌다.

우선 독일에서는 역사의 중심지인 베를린, ‘독일의 피렌체’라 불리우는 드레스덴, 중세의 문화유산으로 유명한 로텐부르크, 365일 축제가 열리는 뮌헨을 돌아본다. 체코에서는 프라하와 도시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체스키크롬로프를 방문한다.

폴란드는 옛 수도이자 아픔을 지닌 크라코프, 700년 역사의 비엘리츠카 소금광산, 그리고 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이 학살된 비극의 현장 아우슈비츠를 확인할 수 있다. 이어지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는 국회의사당과 밤을 밝히는 전구가 수놓아진 화려한 야경을 만끽할 수 있다.

마지막 방문국 오스트리아에서는 베토벤과 모차르트 등 유명 음악가를 배출한 비엔나와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경인 잘츠부르크, 그리고 아름다운 호수 풍광으로 유명한 잘츠캄머굿을 돌아본다.

세계문화유산 여행코스를 개발한 노랑풍선 박상희 담당자는 “여름방학에 학원을 전전하며 입시에 찌든 자녀들에게 재충전의 기회를 주고, 교과서에서 보던 세계문화유산을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밝히고 “동유럽의 아름다움과 고스란히 남아 있는 중세시대의 애환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