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인사·조직 혁신과제 수행 ‘열린혁신위원회’ 출범

김재범 전문기자

입력 2018-05-11 17:58:00 수정 2018-05-11 18:01: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김미경 상명대 교수 등 외부위원 6명과 실장급 내부위원 4명 구성

강원랜드(대표 문태곤)가 인사·조직 혁신 과제를 수행할 ‘열린혁신위원회’를 11일 출범했다.

‘열린혁신위원회’는 문태곤 대표 직속 조직혁신TF팀과 외부전문가로 구성한 조직혁신 자문단의 추진 과제에 타당성·공신력·전문성을 더하고, 이를 심의·의결하는 조직이다. 인사 및 조직 변화관리와 노사 분야의 전문가 외부위원 6명과 강원랜드 주요 관련 부서의 실장급 내부위원 4명으로 구성했다.

외부위원은 인사분야의 김미경(상명대 행정학과 교수) 신용대(전 삼성 미래전략실 금융부문 인사담당 상무), 조직분야의 김호영(전 외교통상부 제2차관) 이창길(현 세종대 행정학과 교수), 변화관리의 강진구(현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등 조직혁신 자문단으로 활동한 5명에 노사분야 전문가 권순원(현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씨를 새로 영입해 6명으로 구성됐다.
또한 내부위원으로는 김창완 사회공헌실장, 신동우 기획조정실장, 박승렬 경영지원실장, 김현철 카지노영업실장이 활동한다.

문태곤 대표는 11일 서울사무소에서 열린혁신위원회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상견례를 가졌다. 위촉식에서 문태곤 대표는 “지금 강원랜드는 과거 채용비리 문제, 카지노 영업시간 단축, 매출총량 준수 강화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 변화하는 일 외에는 다른 방도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강원랜드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데 필요한 보다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에 대해 자문을 구하기 위해 여러 전문가들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조직문화, 인사 등에 있어서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강원랜드가 추진해 나아가야 할 혁신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 진행한 제1차 위원회에서는 위원장을 선임하고 조직혁신 추진경과를 점검했으며, 월 1회 정기회의와 수시로 임시회의를 개최해 이달 안에 혁신 과제를 확정하고 구체적인 추진계획을 수립해 심의 및 의결하기로 결정했다.

강원랜드는 앞으로도 조직혁신TF팀과 열린혁신위원회의 협업을 통해 조직 혁신 관련 핵심 과제 발굴 및 실행, 혁신 변화관리 등을 추진해 과거의 채용비리로 촉발된 위기를 근본적으로 극복하고 인사·조직 문화를 환골탈태시킴으로써 대 · 내외 신뢰 회복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