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혼행·즉행’…올해 10대 여행 키워드는?

뉴스1

입력 2017-11-13 11:14:00 수정 2017-11-13 11:17:4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나이아가라 크루즈를 즐기고 있는 jtbc '뭉쳐야뜬다' 출연자들. 캐나다관광청 제공.© News1

하나투어가 올 한해 여행 트렌드를 선도한 키워드 10가지를 13일 발표했다.

올해는 ‘뭉쳐야 뜬다’, ‘윤식당’ 등 여행을 소재로 한 방송콘텐츠들이 많은 인기를 끌었다. 또 단순 관광목적을 넘어 맛집 탐방이나 레포츠 등 생활 속 취미나 관심사와 연계한 테마여행상품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아울러 ‘욜로’(YOLO)로 대변되는 가치 소비가 유행하고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혼행’(혼자 여행)이나 ‘즉행’(즉흥 여행) 같은 여행 행태들이 주목받았다.

1. TV 속 여행

최근 몇 년간 요리를 소재로 한 ‘먹방’과 ‘쿡방’이 유행했다면, 올해는 여행이 대세였다. 패키지여행을 낱낱이 소개한 JTBC ‘뭉쳐야 뜬다’를 비롯해 tvN‘윤식당’, MBC ‘오지의 마법사’, KBS2 ‘배틀트립’ 등 여행방송의 형식은 예년보다 한층 다양해졌고, 방송의 배경이 된 여행지들의 인기가 급증했다.

2. 테마여행

각자의 개성을 존중하는 사회 분위기가 형성되며 여행업계에도 독특한 테마여행상품들이 쏟아졌다. 맛집 탐방이나 영화감상, 레포츠, 쇼핑 등 일상 속 취미나 관심사와 연계한 여행상품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일본 만화영화인 ‘너의 이름은’과 ‘고독한 미식가’, ‘셜록’ 등 인기드라마의 배경지를 이른바 ‘성지순례’ 하는 이색 테마상품들도 화제가 됐다.


3. ‘셀럽투어’

셀럽투어는 특정 분야의 스타나 전문가와 함께하는 테마여행을 말한다. 셀럽과 팬들이 함께 교류하면서 관심 분야에 대한 노하우를 나눌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가 많다. 올 한 해는 스타셰프 오세득 또는 최현석과 함께하는 식도락 여행, 허영호 대장과 함께 해외 명산을 오르거나 이봉주 선수와 국제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는 여행, 스타강사 최진기나 투자전문가 유수진과 함께하는 멘토링 여행 등 다양한 셀럽투어가 진행됐다.

4. 배낭 속 인문학

‘알쓸신잡’, ‘어쩌다어른’ 등 인문학과 여행을 접목하며 부담 없이 교양을 쌓는 프로그램도 화두에 오르기 시작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투어, 미국 아이비리그 탐방여행 등 여행객들의 지적 욕구를 채워줄 수 있는 여행상품의 판매량은 올 들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 혼행

1인 가구가 많아지며 ‘혼밥’ ‘혼술’은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 됐다. 자연히 여행도 혼자 가는 사람도 늘었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패키지여행을 혼자 다녀온 사람은 최근 4년간 평균 45%씩 증가했고, 항공권을 혼자 예매한 사람도 같은 기간 동안 평균 27%씩 증가했다.

6. 즉행

즉행은 즉흥적으로 계획해 떠나는 여행을 뜻하는 신조어다. 즉행족은 출발일이 임박한 특가항공권이나 특가여행상품을 발견하면 당장이라도 여행을 떠날 준비가 되어 있다. 하나투어가 해외여행객 21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저렴한 특가상품을 보고 즉각 여행을 결정하는 즉행족은 전체의 21.8%에 달했다.

7. 1% 여행지

요즘 욜로족들은 기억에 남을 차별화된 경험을 위해 돈과 시간을 투자하는 가치소비를 즐긴다. 이는 여행도 마찬가지로, 하루 전세낸 섬에서 휴양을 즐기거나 남극 빙하 탐험을 하는 등 모처럼 떠나는 해외여행을 최대한 고급스럽게 즐기고자 하는 여행객들도 점차 많아지는 추세다.

8. 모녀여행

‘2030’ 여성들과 50대 여성들의 여행수요 증가가 맞물리며 엄마와 딸 단둘이 떠나는 모녀여행 붐을 낳고 있다. 온천, 단풍, 스파, 야경, 쇼핑 등 모녀가 함께 즐길 만한 여행 콘텐츠도 날로 다양해지고 있다.

9. 맞춤여행

맞춤여행은 여행상품을 구성하는 각종 요소를 여행객이 입맛에 맞게 직접 선택하는 ‘DIY’(Do it yourself)여행 서비스다. 여행객 각자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소비자 지향적인 여행서비스로 관심을 높여가고 있다.

10.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2017년은 외국인들의 한국여행의 새로운 원년이다. 중국인 관광객들에게만 초점을 맞췄던 기존 여행인프라는 동남아, 일본 등 한층 다양한 대상들로 범위를 넓히게 되었고, 외국인 친구들에게 한국여행의 매력을 전하는 TV예능프로그램도 많은 인기를 얻었다. 한국은 국가별 관광 경쟁력 순위가 2년 전보다 10계단 오른 전세계 19위를 기록하는 등 관광지로서의 매력과 잠재력을 인정받고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