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증가세 꾸준…최근 3년새 60.5% 해외로

뉴시스

입력 2017-07-16 07:20:00 수정 2017-07-16 07:20: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해외여행 경험자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대중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돈이 좀 더 들더라도 국내보다 해외로 가겠다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16일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세~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해외여행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10명 중 6명(60.5%)이 최근 3년 동안 해외여행을 다녀온 경험을 가지고 있을 만큼 해외여행이 대중화 시대에 접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2014년 조사 이후 해외여행을 다녀왔다고 밝힌 응답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14년 49%, 2015년 50.3%, 지난해 55.8%에서 올해 60.5%로 나왔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65.1%로 남성(55.3%)보다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20~30대 젊은 층의 해외여행 비중이 높았다. 20대가 64.4%, 30대가 70%, 40대가 53.6%, 50대가 54%다.

해외여행에 대한 인식이 과거와 많이 달라진 것도 대중화에 한몫했다.

전체 10명 중 8명 정도가 ‘요즘은 해외여행을 안 다녀온 사람이 없는 것 같다(76.8%)’고 인식했고, ‘해외여행을 다녀온 것이 자랑할 만한 일은 아니다(81.1%)’고 느꼈다.

국내여행보다 해외여행을 선호하는 태도가 커진 것도 눈에 띄는 결과였다.

‘돈이 조금 더 들더라도 해외여행을 가는 것이 국내여행보다 낫다’는 의견도 많아졌다. 2015년 조사에서 42.3%였지만 올해 47.8%로 절반에 육박했다.

‘제주도 여행을 가느니 동남아나 가까운 지역을 가는 것이 낫다’는 것에도 공감하는 의견(동의 46.9%, 비동의 41.7%)이 좀 더 많았다.

가장 많이 방문한 해외여행지(중복응답)는 일본(44.8%)이었고, 홍콩·대만·마카오(27.9%)와 중국(22%), 태국(21.3%), 필리핀(16.2%), 베트남(15%) 등이 뒤를 이었다.

해외여행의 대중화가 본격화되면서 직장인들의 장기휴가제 사용 의향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최근 직원들의 충분한 휴식이 업무효율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직원들의 장기휴가를 제도적으로 보장하려고 하는 기업들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는 추세로 이같은 변화가 해외여행 인구의 지속적인 증가를 예상케 하는 배경으로 꼽힌다.

다만 장기휴가제도에 대한 의향은 매우 높은 수준이었지만 아직까지는 제도적으로 잘 시행되고 있는 기업은 드물어 보였다.

급여소득자(479명)의 85.6%가 장기휴가제도를 이용할 의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6.9%만이 현재 직장 내에서 장기휴가제도가 시행되고 있다고 응답했다.

공공기관(17.2%)과 대기업(16.5%) 종사자들이 혜택을 비교적 많이 누리고 있었다. 이에 반해 중소기업 종사자의 경우 3%만이 장기휴가제도가 있다고 답했다.

급여소득자 10명 중 9명(89.4%)이 ‘장기휴가는 재충전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바라봤고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킨다’는 의견에도 74.5%가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해외여행의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이라는 예상은 94.9%로 매우 높았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