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층까지 올라가보자, 경복궁 경회루 7개월간 오픈

뉴시스

입력 2017-03-20 09:17:00 수정 2017-03-20 10:04: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경복궁 경회루(국보 제224호)가 4월1일부터 10월30일까지 개방된다. 접근이 제한된 경회루의 2층까지 올라가 풍치를 감상할 수 있다.

연못과 조화를 이루는 웅장한 건축미를 자랑하는 경회루의 동쪽으로는 경복궁 전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서쪽으로는 인왕산의 모습이 펼쳐진다.

경회루는 연못 안에 조성된 2층 목조 누각이다. 외국 사신의 접대나 임금이 공신들을 위해 연회를 베풀고 가뭄이 들면 기우제를 지내는 등 국가행사에 사용한 건물이다.

해설사가 안내하는 경회루 특별 관람은 경복궁 누리집(www.royalpalace.go.kr)에서 1인 최대 10명까지 예약할 수 있다. 외국인은 관람 희망일 6~1일 전 전화(02-3700-3904)로 예약하면 된다. 첫 예약은 26일 오전 10시부터 받는다. 무료.

회당 최대 100명(내국인 80명, 외국인 20명)이 주중 매일 3회(오전 10시, 오후 2시, 오후 4시), 주말 매일 4회(오전 10시, 오전 11시, 오후 2시, 오후 4시)에 관람할 수 있으며 30~40분 정도 걸린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