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박원순 “정부 부동산 대책 지지…1100조 유동자금도 잡아야”

뉴스1

입력 2018-09-14 09:05:00 수정 2018-09-14 09:06: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주택 공급 문제 정부와 협력”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8 도시재생엑스포’ 개막식에 참석해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 © News1

박원순 서울시장은 ‘집은 ’사는 것‘이 아닌 ’사는 곳‘“이라며 정부가 발표한 9.13부동산대책을 지지한다고 13일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예전부터 서울 집값상승 억제방안으로 보유세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해왔다“며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대책으로 시장이 안정화될 것을 기대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부동산시장으로 몰리는 유동자금 대책도 시급하다고 제안했다. 박 시장은 ” 1100조원이 넘는 시중 유동자금 대책마련 또한 필요하다는 여론이 많다. 이번 대책으로만 끝낼 것이 아니다“라며 ”투기 불로소득이 아닌 중산층과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서라면 추가적인 정책수단도 마다하지 않아야한다“고 강조했다.

집값 안정 대책의 한 축으로 거론되는 주택 공급 문제를 두고는 ”분명한 원칙을 가지고 정부와 협력해 나가겠다“며 ”특히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의 지속적인 보급을 통해 집 걱정 없는 서울의 미래를 만들어나가겠다“고 했다.

정부는 13일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을 현행 2.0%에서 3.2%로 올리는 등 초고가·다주택소유자의 세 부담을 대폭 강화하는 내용의 부동산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