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서울 아파트값 0.01% ↑…“8·2 대책 이후 6주만에 첫 상승”

뉴스1

입력 2017-09-14 14:08:00 수정 2017-09-14 14:09: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감정원, 9월2주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 News1

8·2 부동산 대책 이후 줄곧 내림세를 보였던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6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14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9월 2주(11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01% 상승했다. 전국 기준으로 상승폭은 지난주 0.02%에서 축소됐다.

감정원 관계자는 “8·2 대책에 이어 투기과열지구 추가지정과 집중 모니터링 대상지역 발표로 관망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가을 이사철을 맞아 거주 선호도가 높은 지역에서는 일부 상승했으나 전반적으로 규제와 입주물량 우려로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시도별로 Δ인천(0.07%) Δ강원(0.07%) Δ대구(0.06%) 등은 상승했고 Δ세종(0.00%)과 부산(0.00%)은 보합, Δ경남(-0.12%) Δ충북(-0.09%) Δ경북(-0.08%) 등은 하락했다.

권역별로 수도권은 0.03%, 지방은 -0.02%를 기록했다. 수도권은 전주와 상승폭이 동일했고 지방은 지난주 보합에서 하락세로 전환됐다.

서울은 0.01% 오르며 8·2 대책 이후 처음으로 상승세를 기록했다. 서울은 8·2 대책 직후 14일-21일 -0.04%까지 하락했으나 28일 -0.03%, 9월4일 -0.01% 등으로 하락폭을 줄여왔다.

감정원 관계자는 “가을이사철을 맞아 내집마련 실수요자의 거래로 강북권과 강남권 모두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강북권은 8·2 대책 이전에 주목 받았던 성동구와 노원구 등이 여전히 하락세이나 도심 접근성이 양호한 광진구와 우이신설경전철 개통 호재가 있는 성북구 등을 중심으로 0.02% 상승했다.

강남권은 강남구, 서초구 등 재건축단지 중심의 하락세가 계속됐으나 직장인 실수요가 많은 구로구와 잠실주공5단지 등 재건축 사업이 진척된 송파구 등에서 상승하며 0.01%를 기록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0.01%를 기록했다.

시도별로 Δ세종(0.16%) Δ전북(0.09%) Δ강원(0.09%) Δ충북(0.06%) 등은 상승했고 Δ충남(-0.17%) Δ경남(-0.16%) Δ경북(-0.06%) Δ울산(-0.04%)등은 하락했다. 권역별로 수도권은 0.03%, 지방은 -0.02%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0.04%를 기록했다. 가을 이사철 수요와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사업에 따른 이주수요 영향으로 전주 0.03%에서 소폭 상승한 수준이다.

강북권은 도심 업무지구 접근성이 양호한 서대문구와 종로구 등을 중심으로 상승해 0.03%로 집계됐다. 강남권은 재건축 이주에 따른 강동구와 학군수요 영향으로 강남구 등이 상승하며 0.04% 올랐다.

주간아파트가격동향에 대한 세부자료는 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 R-ONE(www.r-one.co.kr) 또는 한국감정원 부동산정보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