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분양가 3.3㎡당 2678만원… 1년새 21% 급등

이새샘 기자

입력 2019-07-16 03:00:00 수정 2019-07-1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6월 서울 민간 아파트의 평균 분양가격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20% 이상 급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 10월 해당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월별 기준으로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전국 민간아파트의 분양 정보를 집계, 분석한 6월 말 기준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 결과를 15일 공개했다. 6월 말 기준 서울 아파트 m²당 평균 분양가격은 지난해 6월 말(669만4000원)보다 21.02%, 지난달(778만6000원)보다 4.03% 오른 810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를 평당(3.3m²) 가격으로 환산하면 약 2678만 원이다.

전국 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은 지난달 말 기준 m²당 평균 353만8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6%, 지난달보다 1.52% 상승했다. 5대 광역시와 세종시의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m²당 372만 원으로 지난해 대비 12.85%, 전달 대비 0.0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